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소녀상 망언' 日작가 신작소설 국내서 퇴출

은행나무, 하반기 내려던 차기작도 출간계약 해지
'위안부 소녀상 망언' 日작가 신작소설 국내서 퇴출 - 1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두고 트위터에서 망언한 일본 작가 쓰쓰이 야스타카(筒井康隆·83)의 최근작 '모나드의 영역'이 국내 서점에서 퇴출됐다.

출판사 은행나무는 7일 "'모나드의 영역'의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서점에 유통 중인 종이책과 전자책 판매를 오늘부터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은행나무는 올해 하반기 출간 예정이던 소설 '여행의 라고스'도 계약을 해지한다고 국내 에이전트와 일본 저작권사에 통보했다. 은행나무 관계자는 "작가의 문학적 성취와 별개로 한일관계와 역사를 바라보는 시각에 크게 실망했다. 작가로서뿐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그의 태도와 자질에 대해 분노와 슬픔을 동시에 느낀다"고 말했다.

日'시간을 달리는 소녀' 원작자 트위터에 "소녀상에 사정하자"
日'시간을 달리는 소녀' 원작자 트위터에 "소녀상에 사정하자"(도쿄=연합뉴스) 인기 애니메이션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원작자인 쓰쓰이 야스타카(筒井康隆·83)의 트위터 계정에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한 망언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쓰쓰이 야스타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2017.4.6
jsk@yna.co.kr

'모나드의 영역'은 철학·신학·양자역학을 횡단하는 작가의 세계관을 추리소설 형식에 담은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12월 번역·출간돼 주요 서점의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랐다.

쓰쓰이 야스타카는 애니메이션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원작자로 국내에 잘 알려져있다. 작가는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나가미네 (주한일본)대사가 다시 한국으로 돌아갔다. 위안부상을 용인하는 꼴이 돼 버렸다. 그 소녀는 귀여우니 모두 함께 앞으로 가서 사정해 정액투성이로 만들고 오자"고 적어 논란을 일으켰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