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감 몰아주고, 납품 돕고…인천시 간부 잇따라 구속

청렴도 평가 매년 하위권, 청렴 대책 있어 봤자 '헛구호'
무용지물 된 청렴 대책
무용지물 된 청렴 대책(인천=연합뉴스) 인천시 간부 공무원들이 각종 청렴 대책에 아랑곳하지 않고 뇌물을 수수해 구속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2017.4.7 [인천시 제공=연합뉴스]
inyon@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 간부 공무원들이 뇌물수수 혐의로 잇따라 구속되면서 청렴 행정 구현을 위한 시책들이 허상에 지나지 않았음을 드러내고 있다.

인천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소속 5급 공무원 A(59)씨를 최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시 종합건설본부에 근무하던 2012∼2015년 지하차도 조명등, 공원·도로 가로등 설치 공사 등 시 발주 공사를 특정 업체에 몰아주고 2천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외에도 5급 간부 등 공무원 2명은 특정 업체가 다른 업체와 짜고 입찰에 참여한 사실을 눈감아주거나 정상적으로 경쟁 입찰을 하는 것처럼 꾸며 일감을 몰아준 혐의(업무상 배임)로 불구속 입건됐다.

앞서 지난달 17일에는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 납품업체로부터 1천700만원을 받아 챙긴 4급 간부 B(59)씨가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됐다.

B씨는 2013∼2014년 대기업 건설사가 수주한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 설치 공사 때 특정 업체가 관련 설비를 납품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는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평가에서 거의 매년 하위권에 머무는 등 공직사회에 청렴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 왔다.

작년 청렴도 평가에서도 17개 시·도 중 14위를 기록하는 등 인천시는 최근 10년간 늘 중하위권을 맴돌았다.

시는 3급 이상 고위 공무원들이 참여하는 '청렴 대책 추진단'까지 구성하는 등 청렴도 제고에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간부들이 연루된 부패사건이 속출하면서 더욱 강도 높은 대책이 필요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