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시철도 3호선 연장 빨간불…건설비 1천억 늘고 수요예측 오류

대구시 내부서도 타당성 조사 통과 회의…"경제성 높이는 방안 검토"
대구도시철도 3호선
대구도시철도 3호선[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 도시철도 3호선 연장이 건설비용 증가와 수요예측 잘못으로 사업 추진에 빨간불이 켜졌다.

대구시는 2012년부터 수성구 대구스타디움과 동구 혁신도시 접근성 향상과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3호선 연장을 추진하고 있다.

9일 시에 따르면 수성구 범물동 용지역에서 대구스타디움∼혁신도시를 연결하는 3호선 연장은 2015년 12월 예비 타당성 조사 대상에 올랐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조사하고 있다. 결과는 올해 상반기에 나온다.

시는 이 조사 신청에 앞서 2014년 실시한 사전 타당성 조사에서 용지역∼혁신도시 13㎞에 9개 정거장을 만드는 비용으로 국·시비 4천918억원이 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 구간 1일 평균 이용객은 7만6천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근거로 한 비용편익비율(B/C) 분석 결과는 0.95로 나와 경제적 타당성을 충족했다.

그러나 최근 시,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이 예비 타당성 조사 1차 점검회의를 한 결과 3호선 연장 사업비는 당초 계획보다 1천82억원 늘어난 6천억원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연장 구간을 이용하는 하루 평균 탑승객도 당초 전망치를 밑돌 것이라는 결과도 나왔다.

상황이 이렇자 시 내부에서도 경제성 측면을 고려할 때 예비 타당성 조사 통과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

시는 조만간 국토부 등과 2차 점검회의를 열어 사업 추진 필요성 등을 알릴 계획이다. 또 예비 타당성 조사 통과를 전제로 기본·실시설계에 필요한 2018년도 국비 40억원을 요청할 방침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사전 타당성을 조사할 때 예비비 반영을 누락했고 물가상승으로 자재 가격 등도 올라 전체 사업비가 많이 늘었다"며 "경제성을 높이기 위해 3호선 연장을 단계별로 하는 등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