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양 원정' 윤덕여호, 북한과 1-1 무승부…장슬기 동점골

한국, 아시안컵 예선서 북한과 비겨 본선행 희망…조 1위 가능성
장슬기, 0-1로 뒤진 후반 30분 동점골…골키퍼 김정미 PK 선방
김일성경기장에서 기념 촬영한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김일성경기장에서 기념 촬영한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평양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평양 공동취재단=연합뉴스) '평양 원정'에 나선 한국 여자 축구가 2018 아시안컵 예선 남북대결에서 무승부를 기록해 아시안컵 본선 진출 희망을 밝혔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7일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컵 예선 B조 두 번째 경기에서 전반 추가시간 성향심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30분 터진 장슬기(인천현대제철)의 동점골에 힘입어 북한과 1-1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출전권이 걸린 아시안컵 본선 진출에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1차전에서 인도에 10-0 대승을 거뒀던 한국은 1승1무를 기록했고, 9일 홍콩전, 11일 우즈베키스탄전을 남겨두고 있다.

앞서 인도전 8-0 대승에 이어 홍콩과 2차전에선 5-0 승리를 낚은 북한은 2승1무를 기록 중인 가운데 9일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은 북한을 제치고 조 1위를 차지해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출전권이 걸린 아시안컵 본선에 나갈 수 있는데, 한국이 인도전에서 북한보다 두 골을 더 넣어 남은 두 경기에서 북한보다 다득점을 유지하면서 아시안컵 본선행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한국은 북한과 역대 A매치 상대전적에서 1승3무14패를 기록하게 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