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시바 반도체 입찰 "브로드컴·SK·폭스콘으로 압축"

"대만 TSMC는 인수 포기…2차입찰서 日기업 참여 유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일본 도시바(東芝)가 반도체 사업의 잠재적 인수 후보를 약 10개에서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과 한국 SK하이닉스, 미국 사모펀드 실버레이크와 반도체회사 브로드컴의 연합 등 소수 그룹으로 좁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7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일본 언론은 폭스콘과 실버레이크-브로드컴이 각각 약 2조엔(약 25조원)의 입찰 금액을 써냈다고 최근 보도했었다.

블룸버그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도시바 반도체 기술의 전략적 가치 때문에 폭스콘이나 SK하이닉스에 팔리는 것은 반대할 가능성이 있다.

도시바는 일본 기업들이 2차 입찰에 참여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이들 소식통은 말했다. 일본 회사는 지금까지 도시바 반도체 사업에 응찰하지 않았다.

한편 대만 반도체회사 TSMC(대만반도체제조유한공사)는 도시바 메모리 반도체 사업 입찰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현지 신문 디지타임스가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소식통은 TSMC가 미국 기업들보다 도시바의 잠재적 인수 후보로서의 매력이 떨어진다는 점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또 파운드리 업체인 TSMC가 메모리 사업에 진출하는 것에 대해서도 확신이 없다고 덧붙였다.

도시바는 반도체 사업 인수 업체를 올여름까지 정해 내년 3월까지 거래를 마무리 지으려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