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전자 '조성진 효과'?…사상 두 번째 영업이익(종합2보)

9천215억원·82%↑…1분기 실적으론 역대 최고
프리미엄 가전 끌고 스마트폰 빚 덜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LG전자[066570]가 모처럼 웃었다.

LG전자는 1분기에 9천215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82.4%나 증가한 것이다.

1분기 매출액은 14조6천605억원으로, 작년 1분기에 비해 9.7% 늘었다.

◇ 2009년 2분기 이후 최고 실적…'조성진 효과'?

이 같은 실적은 1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의 영업이익과 매출액이다. 동시에 최고점을 찍은 2009년 2분기(1조2천438억원) 이후 가장 높은 분기 영업이익이다.

전 분기에 353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던 것을 고려하면 극적인 반전이다.

시장 전망치도 훌쩍 뛰어넘는다.

전날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은 매출 14조4천10억원, 영업이익 5천873억원이었다.

이는 조성진 부회장이 LG전자를 총괄하는 단독 CEO(최고경영자)에 취임한 뒤 첫 성적표이기도 하다.

LG전자는 작년 말 1인 CEO 체제로 탈바꿈하며 조 부회장에게 추진력과 의사결정의 힘을 실어줬다.

수치 개선을 단번에 CEO 효과로 해석하긴 이르지만 이를 계기로 2분기부터는 본격적인 '조성진 효과'를 기대할 만하다는 분석이 업계에서 나오고 있다.

조 부회장은 기본, 품질, 안정 등을 내세우며 스마트폰 사업의 턴어라운드(실적 개선)를 직접 챙겨왔다.

◇ 동력은 '프리미엄'…똑같이 팔아도 더 많이 남는다

실적 개선 요인은 크게 두 가지로 분석된다.

TV와 가전제품의 수익성 유지, 스마트폰 사업의 적자 폭 감소 덕분이다.

통상 '가전 비수기'로 불리는 1분기에도 LG전자는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수익성을 끌어올렸다.

최대 수천만 원에 달하는 초프리미엄 통합 브랜드 'LG[003550] 시그니처'와 빌트인 브랜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트윈워시 세탁기,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등도 시장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TV 부문에서는 올레드 TV와 나노셀 TV로 쌍끌이 프리미엄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특히 올레드 TV 판매 비중은 2015년 5%에서 작년에 10%를 넘기더니 올해는 15%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대수를 팔아도 프리미엄 제품은 수익성이 훨씬 높다.

또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부진하면 하위 제품군의 가격도 연쇄적으로 하향 조정해야 하므로 프리미엄 라인업이 전체 제품군에 끼치는 영향이 크다.

LG전자는 계속해서 프리미엄 제품군을 중심으로 수익성을 제고한다는 전략이다.

◇ '7분기 연속 적자' 스마트폰, 구조 개편으로 빚 덜어

2015년 2분기부터 7분기 연속 적자를 냈던 스마트폰 사업부인 MC사업본부도 이번에는 적자 폭이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

MC사업본부는 작년 하반기에 인력 조정과 사업구조 개편 작업을 단행했다. 이에 따른 일회성 비용이 포함돼 작년 4분기에는 4천670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지난 3월 10일 출시된 전략 스마트폰 G6는 실적을 가늠하기 이르다. 지난 6일 북미시장에 출시됐기 때문에 G6 흥행 성적에 따라 2분기 실적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LG전자가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는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부문인 VC사업본부도 몸집을 키우고 있다.

선행 투자가 들어가다 보니 적자를 벗어나진 못했겠지만, GM '쉐보레 볼트 EV' 판매 호조와 수주 증가 등에 힘입어 매출이 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