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9대 대선후보들 '스탠딩 끝장토론'으로 맞붙는다(종합)

정치·사회 분야 TV 토론회…후보당 18분 시간총량제 자유토론
"후보자간 합의할 경우 원고 등 참고자료 없는 토론도 가능"
10일 정당간 공직선거정책토론회 개최…지상파 생중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들이 각본 없는 '끝장토론'으로 맞붙게 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7일 오전 회의를 열고 이번 대선후보 TV 토론회에 시간총량제 자유토론 및 스탠딩 토론 방식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미국 대선 토론회처럼 후보자들이 각자 연설대에 서서 주어진 발언 시간의 총량 내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후보자들 간 정해진 주제 없이 상호토론을 벌이는 방식이다.

또한, 후보자들이 합의할 경우 아예 원고 등의 참고자료가 없는 토론도 가능하다고 선관위는 설명했다.

총 3회에 걸쳐 열리는 TV 토론회 중 1차(정치분야)와 3차(사회분야) 토론회에서 이같은 '스탠딩 끝장토론'이 실시된다.

후보자 5인 기준 자유토론 발언 시간은 한 사람당 총 18분이 주어진다.

다만 2차 토론회(경제 분야)는 현행 방식대로 테이블에 앉아서 진행한다. 각 후보자가 정책발표는 서서 하고, 나머지 후보자와 1대1로 질문·답변하는 정책검증 토론은 앉아서 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대선 후보들, 스탠딩 끝장 토론 (PG)
대선 후보들, 스탠딩 끝장 토론 (PG)[제작 최자윤, 이태호]

선관위는 또 이번 대선 토론에서 후보자 간 충분한 토론 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기조연설도 생략하기로 했다.

사회자 안내멘트를 간소화하고 분야별 토론주제도 2개로 줄여 120분의 제한된 시간을 최대한 후보자 토론으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국민의 참여·소통 확대 차원에서 후보자들은 국민 공모로 선정된 공통질문에 답해야 한다.

이번 토론회에서 후보자는 A3 용지 규격 이내의 서류·도표·그림을 포함한 참고자료를 사용할 수 있지만, 휴대전화·노트북·태블릿PC 등의 전자기기는 사용할 수 없다.

1차 정치분야 토론회는 김진석 KBS 기자, 2차 경제분야 토론회는 박용찬 MBC 논설위원실장, 3차 사회분야 토론회는 이정희 한국외대 교수가 각각 진행한다.

오는 10일에는 대선후보자 토론회와 별도로 19대 대선에 임하는 각 정당의 정책을 검증하는 '공직선거정책토론회'가 열린다.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열리는 이 토론회는 KBS·MBC·SBS 등 지상파 3사를 통해 생중계된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