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공동어시장 주요 어종 위판량 반토막…최악의 불황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전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부산 공동어시장에 요즘 한숨 소리가 가득하다.

주요 어종의 위판량이 지난해와 비교할 때 반 토막이 난 때문이다.

부산공동어시장은 전국 연근해 수산물 위판량의 25%가량을 차지한다.

9일 어시장에 따르면 3월까지 위판된 물량은 2만4천937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만4천43t과 비교해 43% 줄었다.

참고등어(1만405t)는 21%, 망치고등어(781t)는 33%, 전갱이(814t)는 51% 각각 감소했다.

오징어(198t)는 88%, 갈치(1천444t)는 62%나 줄었다.

부산공동어시장에 위판된 고등어[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공동어시장에 위판된 고등어[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처럼 주요 어종의 물량이 대폭 줄어든 탓에 위판금액이 지난해 776억여원보다 27% 줄어든 563억4천여만원에 그쳤다.

업종별로 보면 고등어와 삼치류를 주로 잡는 대형선망이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

지난해보다 물량은 48%, 금액은 35% 각각 줄었다.

대형트롤의 물량과 금액도 각각 41%와 3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시장 관계자는 "지난해가 가장 어려웠다고 했는데 올해는 그보다 더 심하다"며 "어민, 중도매인 등이 사상 최악의 불황이라며 힘들어한다"고 전했다.

게다가 물량이 줄면 가격이라도 올라야 하는데 올해는 그렇지 않아 어려움이 더하다고 덧붙였다.

연근해 어업 불황은 통계에서도 확인된다.

삼치 경매[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치 경매[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립수산과학원이 통계청의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올해 2월까지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4만3천800여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4% 줄었다.

고등어(-33.1%), 갈치(-54.2%), 참조기(-85.8%), 삼치(-47.4%), 오징어(-28.7%), 전갱이(-9.8%) 등 주요 어종들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수산 관계자들은 한일어업협정 결렬로 어장이 줄어든 데다 장기간 이어진 바닷모래 채취로 인한 바다 생태계 파괴, 중국어선들의 불법조업 등을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어민들의 치어 남획으로 인한 자원고갈도 큰 몫을 한다고 일부에선 지적한다.

어시장의 한 관계자는 "올해 위판량이 격감한 데는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기름값이라도 건져야 한다'며 어린 물고기들까지 마구 잡고보는 어민들의 인식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해양수산부가 그동안 수산자원 증대를 위해 여러 정책을 추진했으나 별 효과가 없다며 정책 전반을 재검토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문도 나온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