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다문화 학생 5년째 증가…부모 국가 베트남 최고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 다문화 학생이 매년 늘고 있다.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다문화 학생은 2012년 719명에서 2013년 923명, 2014년 1천212명, 2015년 1천751명, 2016년 2천112명, 올해 4월 현재 2천470명으로 증가하고 있다. 4월 현재 초등학생이 2천25명으로 가장 많고, 중학생 271명, 고등학생 167명, 특수학교 학생 7명 등이다.

시교육청은 2022년에 올해의 2배에 가까운 4천400명, 2032년에는 8천700명으로 3배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울산광역시 교육청
울산광역시 교육청[연합뉴스TV 제공]

다문화 학생의 부모 국가는 모두 22개국이다. 베트남 930명, 중국동포 593명, 중국 453명, 필리핀 189명, 일본 136명 등으로 조사됐다.

교육청은 다문화 학생이 증가함에 담당교사 역량 강화 연수 등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9일 "다문화 학생들이 친구들과 어울려 잘 성장할 수 있도록 교사와 학부모, 학생 모두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