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4·3평화공원에 '평화의 숲' 조성…이달 중 완공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4·3평화공원 내 '4·3 평화의 숲'이 조성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제주4·3평화공원에 조성된 '평화의 숲' [제주도 제공=연합뉴스]
제주4·3평화공원에 조성된 '평화의 숲' [제주도 제공=연합뉴스]

9일 제주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11월부터 이달까지 국비 10억원을 들여 4·3평화공원 내 1만4천300㎡에 4·3 희생자를 기리고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한 4·3 평화의 숲을 조성한다.

평화의 숲에는 4·3 유적지인 제주시 선흘곶 목시물굴 주변에 있는 동백나무, 4·3 당시 총소리 위장에 쓰인 꽝꽝나무, 토벌대에 의해 전소한 마을에서 살아남은 선흘리 '불칸낭'(불에 탄 나무)으로 유명한 후박나무 등 4·3 관련 나무 20여종을 심었다.

특히 모든 마을 중앙에 서서 4·3을 지켜본 팽나무를 경사지 정상 쪽에 상징적으로 심어 평화의 숲을 내려다보도록 했다.

그 주변에는 잃어버린 마을 터를 만들고 메밀 등을 파종해 4·3 당시의 마을을 회상할 수 있도록 했다. 마을 터에 심은 먹구슬나무 2그루는 유족 김성도(서귀포시)씨가 기증했다.

1.2㎞ 구간의 산책로도 조성됐다.

도는 이달 중 평화의 숲이 완공되면 자연 생태와 연계해 4·3을 알리는 공간이 되고, 특히 희생자를 추모하고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기리기 위한 사색의 공간을 제공함으로써 4·3평화공원을 좀 더 친숙한 공간으로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크투어' 명소된 4·3평화공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다크투어' 명소된 4·3평화공원[연합뉴스 자료사진](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008년 개관 이래 연평균 18만 명이 찾는 '다크투어리즘'의 대표 명소로 자리잡은 제주시 4·3평화공원. 2016.3.29
jihopark@yna.co.kr

평화의 숲이 준공되고 다음달 4·3어린이체험관 조성도 완료되면 2001년부터 2017년까지 712억원을 들여 추진한 4·3평화공원 조성사업 1∼3단계 사업이 마무리된다.

도는 향후 평화공원 4∼5단계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중앙정부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