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보복' 한 달…인천 기항 중국발 크루즈 87% 취소

올해 인천 기항 예정 23차례 중 20차례 취소 통보
텅 빈 인천항 크루즈 부두
텅 빈 인천항 크루즈 부두[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중국 당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에 대한 보복 조치를 본격화한 지 한달 만에 올해 인천을 찾을 예정이던 중국발 크루즈의 87%가 취소됐다.

9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연말까지 중국에서 출발하거나 다른 지역에서 인천을 거쳐 중국으로 가는 크루즈의 인천 기항이 총 20차례 취소됐다.

이는 올해 인천 기항 예정 전체 중국발 크루즈(23차례)의 87%를 차지한다.

지난달 초부터 본격화한 중국 당국의 '금한령' 이후 중국 여행사들이 크루즈 관광객 모집을 중단한 결과다.

당장 오는 27일 제주에서 인천을 거쳐 중국 톈진으로 향할 예정이던 여객 정원 2천720명 규모의 '코스타 포츄나'(Costa Fortuna)호가 인천 기항을 취소했다.

이어 중국 다롄과 인천을 오가는 여객 정원 1천명 규모의 중국 크루즈선 '중화태산'(Chinese Taishan)'호도 30일로 예정된 인천 입항을 취소했다.

세계적인 크루즈 선사인 미국 NCL(Norwegian Cruise Line)이 운항하는 여객 정원 4천250명의 '노르웨지안 조이'(Norwegian Joy)호는 인천을 경유해 중국 상하이와 톈진으로 가는 6월 4일, 10월 1일 기항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세계일주 크루즈를 포함해 올해 인천항에는 크루즈선이 총 43차례 입항할 예정이었다.

인천항만공사는 이미 취소된 중국발 크루즈 20차례 이외에 남아 있는 3차례도 조만간 취소 통보가 올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인천항에는 총 16만5천명의 관광객을 태운 크루즈가 62차례 기항했고 이 가운데 중국발 크루즈가 47차례(75.8%)였다.

인천항만공사는 중국인 관광객 의존도가 높은 인천항 크루즈 시장의 다변화를 꾀하기 위해 월드 크루즈 본사 임원 면담과 인천항 초청 마케팅 등을 강화하고 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