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번엔 무궁화 테러"…日히로시마 한인위령비 주변 3그루 훼손

나가미네 日대사 귀임 다음날 범행…한국에 불만 극우인사 소행인 듯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히로시마(廣島)현 히로시마시 평화기념공원 내 한국인 원폭희생자위령비 주변에 심어진 무궁화 나무가 누군가에 의해 훼손됐다.

7일 교도통신과 주고쿠(中國)신문에 따르면 훼손된 무궁화 나무는 3그루다.

1~1.7m 높이의 무궁화 나무의 줄기를 누군가가 갈라놓았다. 이 가운데 두 그루는 뿌리 근처까지 줄기가 둘로 갈라졌다.

히로시마측은 공원 경비원이 지난 5일 오후 2시께 발견했다고 전했다. 당일 오전 10시 30분께 시측이 공원 관리를 위해 주변 사진을 찍었을 때는 이상이 없었다.

범행은 한국에 대한 불만을 가진 극우세력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의 국화인 무궁화를 겨냥한데다, 범행 시점이 최근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일시귀국했던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 귀국 다음날이기 때문이다.

시와 재일본대한민국민단 히로시마지방본부측은 수목(樹木) 전문가를 불러 이들 무궁화 줄기를 테이프로 묶는 등 응급조치를 했다.

이들 무궁화는 히로시마에서 부친이 피폭당한 '피폭 2세' 신형근 전 히로시마총영사가 2013년 한국에서 가져와 심은 것이다.

히로시마 경찰은 기물파손 혐의로 수사를 하고 있다.

훼손된 日 히로시마 한국인위령비 주변의 무궁화 나무
훼손된 日 히로시마 한국인위령비 주변의 무궁화 나무(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히로시마(廣島)현 히로시마시 평화기념공원 내 한국인 원폭희생자위령비 주변에 심어진 무궁화 나무가 누군가에 의해 훼손된 채 발견됐다. 사진은 주고쿠(中國)신문 사회면에 게재된 피해 무궁화 나무. 2017.4.7 choinal@yna.co.kr

앞서 2014년 8월께도 평화공원내 한국인 원폭희생자 위령비 인근에 심어졌던 조선오엽(朝鮮五葉·잣나무의 일종)이 누군가에 의해 뽑힌 바 있다.

이 나무는 2011년 8월 한일 학생들이 원폭 희생자 추도와 한일 우호를 기원하며 심은 것이다. 이후 고려대와 일본 와세다(早稻田)대, 히로시마경제대학 학생들이 2015년 8월에 조선오엽을 다시 심었다.

훼손된 日 히로시마 한국인위령비 주변의 무궁화 나무
훼손된 日 히로시마 한국인위령비 주변의 무궁화 나무(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히로시마(廣島)현 히로시마시 평화기념공원 내 한국인 원폭희생자위령비 주변에 심어진 무궁화 나무가 누군가에 의해 훼손된 채 발견됐다. 사진은 훼손된 장면을 보도한 주고쿠(中國)신문 사회면 기사. 2017.4.7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3: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