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기아차 미국 하이브리드카 시장서 점유율 10% 돌파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현대기아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니로'의 선전에 힘입어 미국 하이브리드카 시장 지배력을 점차 키워가고 있다.

9일 미국 하이브리드카즈닷컴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니로 2천704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1천82대, 아이오닉 327대, K5 하이브리드 245대 등 총 4천358대의 하이브리드 차량을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7.8%가 증가한 것이다.

지난달 시장 점유율도 13.6%로 2월(13.7%)에 이어 2개월 연속 10%를 넘어섰다.

1분기 누적 점유율도 11.6%를 기록하며 연간 누계 점유율 기준으로 10%를 처음 넘어섰다.

현대기아차는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처음 두자릿 수 점유율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미국 하이브리드카 시장에서 매년 7~8%대의 점유율을 유지해 왔으며, 지난해에는 7.2%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현대기아차 미국 하이브리드카 시장서 점유율 10% 돌파 - 1

올해 현대기아차의 이 같은 점유율 확대는 지난 2월부터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기 시작한 니로의 선전에 힘입은 것이다.

슈퍼볼 광고에서 화려하게 데뷔한 니로는 지난 2월 출시되자마자 2천143대가 판매돼 곧바로 모델별 판매 순위 4위를 꿰찼다.

미국에서는 지난달부터 아이오닉까지 판매에 가세했다.

이번 달부터 아이오닉의 판매가 본격화되면, 현대기아차의 미국 하이브리드카 시장 내 지배력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일고 있다.

한편 지난달 미국 하이브리드카 판매는 3만2천12대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1.3% 증가했다.

1분기 누계로도 8만2천939대로 전년 동기 대비 11.9%가 늘어나는 등 판매가 9.7% 줄어들었던 지난해와는 달리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니로의 초반 신차 효과가 매섭게 이어지고 있다"며 "올해 니로와 아이오닉의 흥행 여부가 미국 하이브리드카 시장의 판도 변화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