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융시장 '시리아 폭격'에 출렁…엔화·금·국채·유가 뛰어(종합)

안전자산으로 '쏠림'…아시아 증시 장중 한때 하락 반전했다가 만회


안전자산으로 '쏠림'…아시아 증시 장중 한때 하락 반전했다가 만회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미국이 시리아 정부군을 향해 미사일 폭격을 단행한 충격에 국제금융시장이 출렁였다.

투자자들 사이에 불안이 퍼지면서 엔화와 금, 국채 등 안전자산으로 돈이 몰렸다.

'토마호크 미사일' 발사하는 美 포터함[AP=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마호크 미사일' 발사하는 美 포터함[AP=연합뉴스 자료사진]

7일 일본 도쿄증시에서 닛케이225 지수는 전거래일보다 0.36% 상승한 18,664.63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닛케이지수는 18,785선까지 뛰어올랐다가 미국의 폭격이 시작된 이후 오전장이 마감할 무렵까지 18,510선으로 1.43% 급전직하했다. 하지만 오후장 들어서는 다시 조금씩 낙폭을 회복해 결국 상승하면서 거래를 마쳤다.

토픽스지수는 0.65% 오른 1,489.77을 나타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도 이날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등락을 거듭하다가 0.17% 오른 3,286.62에 거래를 마쳤다. 선전 종합지수는 0.04% 하락한 2,028.33에 마감했다.

한국 코스피도 이날 상승 출발했다가 폭격이 시작된 이후 하락 반전한 뒤 회복하지 못하고 0.05% 떨어진 2,151.73에 거래를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는 폭격 이후 낙폭을 1% 넘게 확대했다가 0.25% 내린 9,873.37에 장을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 홍콩에 상장된 중국 기업 지수인 홍콩H주도 각각 1% 넘게 내리다가 약보합권에서 등락하고 있다.

일본 도쿄의 증시 전광판[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도쿄의 증시 전광판[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 주요국의 외환시장도 출렁였다.

달러화 대비 원화환율은 전거래일보다 1.3원 오른 1,134.5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화가치가 0.1% 떨어진 것이다. 이날 전날보다 2.2원 내리면서 출발한 원화환율은 시리아 폭격 직후 9원이 뛰면서 1천140원 선을 터치했다가 다시 상승 폭을 줄였다.

대만 달러화 가치는 0.2%, 태국 바트화 가치는 0.1% 각각 떨어지고 있다.

서울의 한 딜링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의 한 딜링룸[연합뉴스 자료사진]

돈은 엔화와 금, 미국 국채 등 안전자산으로 대거 몰렸다. 이날 달러화 대비 엔화 환율은 폭격이 시작된 이후 최대 0.6% 밀리면서 한때 달러당 110.13까지 떨어졌다. 엔화가치는 그만큼 오른 것이다.

금값도 한때 전거래일보다 1.6% 치솟은 온스당 1,270달러 선을 터치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 이후 4개월 만에 최고치다.

미국 10년물 국채는 3bp(1bp=0.03%포인트) 떨어져 2.31%를 찍으면서 4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추락했다. 채권금리가 내리면 채권가격은 상승한다.

국제유가도 상승했다. 폭격으로 중동지역의 원유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조바심 때문이다.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근월물은 폭격 이후 2% 넘게 뛰면서 배럴당 53달러를 넘봤고, 브렌트유도 2.4% 치솟으면서 배럴당 56달러를 터치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은 이날 한국시각으로 오전 10시 14분께 시리아 정부군의 공군 기지에 미사일 표적 공습을 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지중해에 있는 2척의 군함에서 시리아의 공군 비행장을 향해 약 60∼70발의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을 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 폭격 후 자신이 공격 명령을 내렸으며 미국이 정의 편에 섰다는 점을 보여주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시리아 정부군을 향해 미국이 직접적인 공격에 나선 것은 처음으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후 내린 가장 극적인 군사 명령이다.

시리아 정부군 지원하는 푸틴, 공격하는 트럼프[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리아 정부군 지원하는 푸틴, 공격하는 트럼프[연합뉴스 자료사진]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