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자금유출 통제 불만' 외국기업 달래기…무역·투자지원 약속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 정부가 외화 유출 방지책으로 내놓은 자금 거래 통제를 두고 외국 대기업들의 원성이 나오자 불만 달래기에 나섰다.

7일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외환관리국은 판궁성(潘功勝) 국장이 지난 5일 베이징(北京)에서 IBM, BMW, 다임러, 셸, 화이자, 비자, 소니 등 중국 내 외국 기업의 대표들과 좌담회를 열어 자금유출 관리와 통제에 협조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판 국장은 "안정적이고 건전한 외환시장이 규제당국과 시장 참가자의 공통 관심사"라며 "모든 부분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민은행(중앙은행) 부행장을 겸임하는 판 국장은 중국 당국이 사업과 경제 활동이 더 잘 이뤄지도록 국경 간 무역과 투자의 추가 지원을 약속했다.

이번 모임은 중국 당국이 해외 송금과 결제 과정에서 통제, 검사를 강화하는 조치를 두고 외국 기업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리려고 열린 것으로 보인다.

제이컵 파커 미·중 비즈니스 카운슬 부대표는 최근 중국의 자본 계정 통제가 회원사의 배당금 지급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회원사들이 (자본 통제) 배경이 위안화 약세 압력을 완화하려는데 있다는 걸 이해하고 지지하지만, 불행히도 자본 계정 거래뿐 아니라 경상 계정 거래에도 통제가 이뤄져 충격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외화 유출 방지가 기존 법과 규정을 시행하는 것일 뿐 새로운 자본 계정 통제 방안은 시행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중국은 2014년 6월 역대 최고치에 달했던 외환보유액이 이후 급감하자 2015년 말부터 외화유출 통제에 나섰으며 작년 말 해외 투자 금지와 해외 송금에 대한 추가 검사 시행 등 통제를 강화했다.

중국 진출 외국기업 대표와 좌담하는 중국 외환관리국
중국 진출 외국기업 대표와 좌담하는 중국 외환관리국 [중국 외환관리국 웹사이트 캡처]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2: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