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中 보란듯…"선넘었다" 경고 하루만에 시리아 폭격한 트럼프

송고시간2017-04-07 11:55

"우정 쌓았다" 시진핑 만찬 직후 폭격…"북핵 인내심없다" 中역할론 부각

[그래픽] 미군 시리아 공군기지 폭격
[그래픽] 미군 시리아 공군기지 폭격


美, 시리아에 토마호크 미사일 60∼70발 폭격
美, 시리아에 토마호크 미사일 60∼70발 폭격

(워싱턴 AFP=연합뉴스) 미국 유도미사일 구축함 '포터'가 2003년 3월 이라크를 향해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미 정부 관계자는 5일 지중해에 있는 2척의 미 군함이 시리아의 공군 비행장을 향해 60∼70발의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이번 미사일 공격은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을 응징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marsha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7일(현지시간·미국 시간 6일밤) 시리아 정부군에 대한 미군의 전격적인 공습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경고가 나온지 불과 하루 만에 이뤄졌다.

시리아 정부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화학무기 공격으로 민간인이 대거 살상되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아사드 정권의 악랄한 행동이 선 넘었다"고 정면대응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에도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라라고로 향하는 전용기 '에어포스원' 안에서도 "아사드가 끔찍한 일을 했다"고 거듭 경고했다.

특히 시리아 '아사드 정권' 축출을 위한 군사개입 카드까지 열어뒀고, 이같은 발언은 불과 몇 시간 만에 공습으로 이어졌다.

이는 '미군 통수권자'인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그저 구두선으로 끝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보낸 것으로도 읽힌다. 당장 트럼프 행정부가 당면 현안으로 꼽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경고성이라는 해석도 가능한 대목이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시리아 공습은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미국의 잠재적인 적국들에 대한 메시지"고 분석했다.

실제로 북한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발언 수위는 최근 들어 부쩍 높아진 모양새다.

트럼프, 시리아 폭격 명령 (PG)
트럼프, 시리아 폭격 명령 (PG)

[제작 최자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중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가 할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을 시작으로, "북한은 인류의 문제"(4일),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내 책임"(5일) 등 하루가 멀다 하고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는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며 군사행동도 배제하지 않았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도 이번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미국은 말할 만큼 했다"는 냉담한 반응을 내놨고,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이(트럼프) 행정부는 인내심이 없다"고 경고한 바 있다.

동북아시아와 중동의 지정학적 지형이 근본적으로 다르기는 하지만, 발언 수위만 높고보면 시리아 '아사드 정권'보다 북한 '김정권 정권'에게 더 강력한 경고를 던지고 있는 셈이다.

시진핑 만난 트럼프 "우정 쌓았다…위대한 관계 고대"
시진핑 만난 트럼프 "우정 쌓았다…위대한 관계 고대"

(팜비치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6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만찬을 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만찬 회동에서 "우리는 우정을 쌓았다"며 "매우, 매우 위대한 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며 그렇게 되기를 매우 고대한다"고 말했다.
ymarshal@yna.co.kr

무엇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6∼7일)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시리아 공습'을 감행했다는 점은 의미심장하다.

시리아 공습 당일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시진핑 주석과 만찬을 하며 "우리는 우정을 쌓았다"며 환대한 것과는 대비된다. 시리아 공습 시각은 양국 정상의 만찬이 끝난지 불과 1시간 만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아 공습의 타깃이 근본적으로는 '아사드 정권'을 지원하는 러시아라는 국제정치적 해석과 미묘하게 오버랩되는 구도를 연출하면서, 북핵 이슈에 대한 '중국 역할론'을 압박하는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려는 고도의 계산이 깔린 것 아니냐는 얘기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