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넓혀진 외연 안고 가겠다, 안희정 지지자도 함께해달라"

송고시간2017-04-07 12:12

"저의 국정경험과 안 지사의 지방정부 성공경험 합쳐야"

(서울·홍성=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7일 "경쟁 후보들이 하나가 됐으니 안희정 충남지사의 정신과 가치를 높게 평가하면서 지지했던 많은 분도 정권교체의 장에 함께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충남 홍성의 보훈공원 충혼탑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지사님 캠프에 참여하신 분들도 경선 후 대통합 선대위에 다 함께 참여해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보태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의 난국을 헤치고 대한민국의 무너진 경제·안보·외교 등을 세우려면 제대로 된 준비가 필요하며, 제가 가진 국정 경험과 안 지사를 비롯한 지방정부의 성공경험이 합쳐져야 한다"며 "그런 지혜를 함께 모아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경선 과정에서 일부 갈등과 잡음이 있었던 것과 관련, 문 후보는 "우리가 대한민국의 미래에 대해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지만, 거기에 이르는 과정에서 이견이 있을 수 있다"며 "이견을 놓고 토론하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고, 이번 경선 토론에서 있었던 논쟁은 오히려 경선을 더 흥미진진하게 만드는 과정이면서 우리 당의 외연은 물론 가치와 정책의 폭을 아주 넓혀준 과정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제 제가 넓혀진 외연과 가치를 잘 안고 가야 하는 과제가 남았다"며 "안 지사 지지자도 함께 해주시기를 간곡하게 말씀드린다"고 거듭 지지를 당부했다.

한편, 문 후보는 '3D프린터'를 '삼디프린터'라고 읽은 자신을 둘러싸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가 '쓰리디'라고 읽어야 한다고 비판한 데 대해 전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3을 삼이라고 읽지 못하고 쓰리로 읽어야 하느냐"고 반박한 바 있다.

문 후보는 이날 이렇게 반박한 취지를 묻는 말에 "있는 그대로 아니겠냐. 저는 과거 청와대에 있을 때도 회의를 하면 요즘 새로운 분야들 특히 정보통신 분야는 너무나 어려운 외국 용어들이 많아서 회의에 상당히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며 "가능하면 모든 국민이 알기 쉬운 용어를 사용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文 "넓혀진 외연 안고 가겠다, 안희정 지지자도 함께해달라" - 1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