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측 "네거티브 좌시않겠다"…'역공모드'로 전환

'文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제기 관련해 고발 검토
'국민의당 선거인단 동원의혹' 진상조사위 구성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이 연일 수위가 높아지는 검증·네거티브 공방전에 강공 전략으로 임할 태세다.

각 후보 진영의 문 후보를 향한 각종 의혹 제기가 검증 차원을 넘어선 네거티브 공세로 전환됐다고 판단하고, 지지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요소를 적극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문 후보 측은 먼저 아들 취업 특혜 의혹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문 후보 측은 현재까지 제기된 의혹 중에 사실이 아닌 내용이 다수라고 보고, 관련 의혹을 꾸준히 문제 삼아온 의원 등을 고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후보 측 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진상규명에는 관심 없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가짜뉴스를 생성하는 네거티브는 좌시하지 않겠다"며 "상대 진영이 '문재인 흠집내기'에만 열을 올린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생각에 잠긴 문재인
생각에 잠긴 문재인(목포=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6일 오후 목포대학교 도림캠퍼스에서 열린 '지역인재와 대화 :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 인재 육성' 행사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17.4.6
saba@yna.co.kr

이 관계자는 "더 이상은 말꼬리잡기식 공방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면서 "앞으로 예상되는 '허위' 공세에도 강하게 경종을 울려서 흠집내기용 가짜뉴스 등이 유포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문 후보 측은 특히 최근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선출되고 나서 각종 여론조사에서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는 안철수 후보 측의 검증에 더욱 엄격한 잣대를 들이댈 것으로 보인다.

검증도 검증이지만 정권교체를 자신했던 상황에서 1∼2주 사이에 문 후보와 안 후보 간 대결이 '51 대 49' 싸움으로 변했다는 관측이 힘을 얻기 시작하자 안 후보를 견제해야 할 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해석된다.

이 같은 문 후보측의 정서를 반영하듯 민주당도 국민의당 광주지역 대선후보 경선 당시 선거인단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강력히 비판했다.

추미애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버스를 이용한 대규모 불법 선거인단 동원 의혹이 나와서 선관위가 고발했는데도 검찰의 수사가 더디다"며 "(선대위 산하에)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밝힌다"고 말했다.

문 후보 측은 안 후보 측과의 검증·네거티브 공방이 격화한다면 캠프 내에 이를 전담할 조직을 꾸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다만 너무 안 후보 측을 몰아붙일 경우 네거티브전에만 몰두한다는 비판여론 속에 역풍이 일 수도 있는 만큼 적절히 수위 조절을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문 후보 측은 안 후보가 전주지역 포럼에서 조직폭력배 조직원들과 사진을 찍었다는 의혹을 비롯해 지역 경선에서 국민의당이 '차떼기'와 조폭의 손을 빌렸다는 의혹을 더 심각하게 문제 삼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문 후보 측 관계자는 "검증팀을 꾸리지 않았는데도 언론에 나오는 안 후보의 '말바꾸기' 의혹만 가지고도 대대적인 검증이 가능할 정도"라면서 "광주 '차떼기' 경선 의혹 등 위법 여지가 있는 것은 끝까지 문제제기 할 것"이라고 말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