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화학무기 방지는 美필수 안보이익…문명국은 동참해야"(종합)

'화학무기 사용' 시리아 정부군에 응징 공격
美, 시리아에 토마호크 미사일 60∼70발 폭격
美, 시리아에 토마호크 미사일 60∼70발 폭격(워싱턴 AFP=연합뉴스) 미국 유도미사일 구축함 '포터'가 2003년 3월 이라크를 향해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미 정부 관계자는 7일(현지시간·미국시간 6일 밤) 지중해 동부해상에 있는 '포터'와 '로스' 등 2척의 미 해군 구축함이 시리아의 공군 비행장을 향해 60∼70발의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이번 미사일 공격은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을 응징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marsha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시리아 공군기지에 대한 미군의 미사일 공격이 국가 안보를 위한 조치였다고 밝히며 다른 문명국들도 공격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시리아 독재자 바샤르 알아사드가 무고한 민간인에게 끔찍한 화학무기 공격을 개시했다"며 "시리아 공군기지에 대한 표적 군사공격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치명적인 화학무기 사용과 확산을 미리 막고, 저지하는 것은 미국의 필수 안보이익에 포함된다"며 "시리아 정권이 화학무기를 사용하고, 화학무기금지협약(CWC)상 의무를 위반하고, 유엔의 촉구를 무시한 것은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시리아의 학살·유혈사태를 종결하고, 모든 형태의 테러를 끝내기 위해 모든 문명국이 우리에 동참해주기를 촉구한다"며 "미국이 정의를 위해 나서는 한 평화와 화합이 종국에 승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시리아 폭격 명령 (PG)
트럼프, 시리아 폭격 명령 (PG)[제작 최자윤]

미국은 이날 밤 화학무기 공격 의혹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을 향해 미사일 표적 공격으로 응징했다.

AP·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 관계자는 지중해 동부 해상에 있는 해군 구축함 포터함과 로스함에서 시리아의 공군 비행장을 향해 59발의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 칸셰이쿤에서는 화학무기 살포 공격으로 어린이들을 포함해 최소 72명이 숨지고 300여 명이 다쳤다.

미국을 포함한 서방 주요국은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부가 민간인을 상대로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 주(州) 팜비치의 마라라고로 향하는 전용기 '에어포스원' 안에서 "시리아에서 일어난 일은 인류에 대한 모욕"이라면서 "그(아사드 대통령)가 일을 진행하고 있는데 뭔가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말하며 시리아 사태에 대한 군사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