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남창 4·8 만세운동' 재현…600명 참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주군과 남울주청년회의소는 8일 온양초등학교에서 주민과 학생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남창 4·8 만세운동 재현 행사를 열었다.

행사는 온양초 정문에 있는 남창 3·1의거 기념비에서 분향·헌화로 시작됐다. 기념식과 연극에 이어 참석자들은 온양읍 일대 시가행진을 벌였다.

울산 남창 4·8 만세운동 재현행사
울산 남창 4·8 만세운동 재현행사지난해 울주군이 온양초등학교에서 주민 1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남창 4·8 만세운동 재현행사를 열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장열 울주군수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경의를 표하고, 1919년 남창만세운동 재현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여전히 군사 재무장, 위안부 책임 부정, 독도영유권 주장을 일삼는 일본은 전 세계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울산 남창 4·8 만세운동 재연
울산 남창 4·8 만세운동 재연지난해 울산 남창 만세운동 재현행사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1919년 4월 8일 남창 장날에 온양과 인근 고을 주민 2천여 명은 일제에 항거하며 독립만세를 외쳤다. 언양·병영 만세운동과 함께 울산의 3대 만세운동이다.

울산에서는 선열의 항일정신을 이어받고, 애국심을 고취하기 위해 매년 만세운동 재현 행사를 열고 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