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정책 이어받고 싶다"…안희정 "文비전에 깊은 공감"(종합)

文, 충남도청 찾아 安과 회동…"안 지사와 함께 국정운영 변함없다"
반갑게 인사 나누는 문재인-안희정
반갑게 인사 나누는 문재인-안희정(홍성=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왼쪽)가 7일 오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대선후보 경쟁을 했던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홍성=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7일 충남 홍성 충남도청에서 안희정 지사와 회동, 지지를 요청했다.

전날 밤 안 지사 관저를 찾아 저녁 식사를 같이한 데 이은 연이틀 만남이다.

문 후보는 이 자리에서 "안 지사와 함께 정권교체하고 국정운영 하겠다고 여러 번 약속했는데, 그 마음은 변함없다"며 "안 지사는 단체장이라 선대위 결합이 어려운 면이 있어 캠프에서 활동했던 분들을 선대위에 참여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안 지사의 가치나 정책 중 좋은 부분을 이어받고 싶은데 자치분권 철학이나 정책은 저와 맥락을 거의 같이한다"며 "시도지사들이 함께하는 제2 국무회의 신설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탁견이다. 제 공약으로 동의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거에도 시도지사협의회가 있었는데 인위적이고 간헐적이었다. 이를 공식기구화해서 국무회의처럼 심의권한을 부여하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지사는 "제2 국무회의는 대통령에게 단순 민원을 전달하는 자리가 아니라 국정에 힘을 모아나가는 회의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며 "후보님께서 저의 자치분권에 대한 핵심공약을 수용해주시니 아주 감사하다"라고 화답했다.

문재인-안희정, '다시 만나서'
문재인-안희정, '다시 만나서'(홍성=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왼쪽)가 7일 오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대선후보 경쟁을 했던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coop@yna.co.kr

그는 현직 단체장의 선거운동 금지 규정을 들어 "도정에 복귀하면서 경선 참여 후보의 한사람으로 힘을 모으고 제 의무를 다하겠다고 했는데 이런 발언도 사실 단체장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며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하는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힘을 모아드리지 못하는 점에 대해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경선 결과가 나오면 참여한 분들 모두 승복하고 당의 이름으로 힘 모아야 한다는 것은 민주주의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문 후보는 "선거법으로 속 시원히 말씀 못 하시니 제가 말씀드리면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지원하겠다'는 말씀이셨다"며 "대선 공약에서 특히 정책 부분도 저와 같은 취지여서 제가 그대로 가져가겠다. 충남도가 시행해왔던 재정공개 부분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것도 함께 노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책과 관련, 안 지사는 "전국에 10개 혁신도시가 있는데 충남만 없다"며 "혁신도시를 지정해주면 형평성 차원에서 좋지 않을까 제안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문 후보는 "참여중부 때 충남은 행복도시 자체가 큰 혜택이라고 생각해 혁신도시를 제외했다"며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화하자는 주장인데, 특별법상 절차가 있어 같이 잘 협의해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안 지사는 또 지역 숙원사업인 장항선 복선화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며 "정부가 안 되는 이유만 찾아 자꾸 미루고 있다"고 협조를 요청했고, 문 후보는 "당초 계획대로 차질없이 준비하면 된다"고 말했다.

전날 밤 회동에서의 논의내용에 대해 문 후보는 "같은 식구이고 끈끈한 동지 사이니까 동지애를 확인하고 정권교체와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해야 할 과제에 대한 마음의 확인이 있었다"고 전했다.

보훈공원 참배마친 문재인
보훈공원 참배마친 문재인(홍성=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7일 오전 충남 홍성군 보훈공원 충혼탑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scoop@yna.co.kr

안 지사는 "민주주의에서 경쟁하더라도 결과가 나오면 승복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는 변함없는 원칙과 함께 민주당이 그간 추구한 민주주의 미래와 문 후보의 비전에 대해 깊은 공감과 지지 말씀을 올렸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한 기자가 '안 지사에게 사퇴를 요청해 도움을 받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충남도민에 대한 도리가 있는데 감히 그런 말씀이 있을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한편, 문 후보는 방명록에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 충남, 안희정 지사와 함께하겠습니다'라고 썼다.

이어 문 후보와 안 지사는 인근에 있는 보훈공원 충혼탑을 함께 참배했다.

문재인 "정책 이어받고 싶다"…안희정 "文비전에 깊은 공감"(종합)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2: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