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판 굳어지기 전에"…홍준표·유승민, 安견제 본격화

송고시간2017-04-07 11:47

'文 때리기' 열 올렸지만…보수표심 쏠리는 안철수도 공세

洪 "안철수 되면 박지원이 상왕"…劉 "안철수 뒤에 박지원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한 견제를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지금까지는 '대세론'을 이어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는 데 집중했다면 이제는 보수층 표심이 쏠리는 듯한 안 후보도 과녁에 올린 것이다.

한국당 정우택 비상대책위원장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7일 비대위 회의에서 안 후보에 대한 공세에 주력했다.

그는 "안 후보가 보수표를 가져간다는 말이 많은데, 안 후보의 '보수 코스프레'는 결코 얼마 가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 후보 경선에 '차떼기 동원'을 넘어 조직폭력배까지 동원된 의혹에 대해 안 후보의 직접적인 해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이 보도자료로 배포한 정 원내대표의 안 후보 비판 발언은 문 후보 비판 발언의 약 2배 분량에 달했다.

홍 후보 자신도 '안철수 때리기'에 팔을 걷어붙였다. 후보 선출 전까지만 해도 안 후보에 대한 비판을 자제하던 것과 판이한 모습이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께서 '홍준표 찍으면 문재인 된다'고 했는데, 어이가 없다"며 "홍준표 찍으면 홍준표가 되는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오히려 안철수 찍으면 박지원이 상왕(上王) 된다. 안 후보를 조종하는 분이 박지원 씨이고, 안철수는 박지원의 각본에 춤추는 인형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국민의당과 안 후보의 '정체성'을 겨냥해 비판했다.

그는 이날 부산지역 당원 필승결의대회에서 "안철수 뒤에 박지원이 있다"며 "박지원은 '대북송금 사건' 주범으로 감옥 살다 나온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당론으로 반대하는 집단이다. 그런 집단이 탄핵 쓰나미 때문에 여론조사가 그렇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범보수 진영의 이들 두 후보가 안 후보 공격에 나선 것은 한 달여 남은 대선 판도가 '문재인·안철수 양강 구도'로 고착화하는 것을 막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양강 구도가 굳어진 것으로 인식되면 우파·보수층이 문 후보 당선을 저지하기 위해 안 후보를 선택할 수 있고, 자신들의 입지는 더욱 좁아진다는 우려에서다.

홍 후보와 유 후보는 이에 따라 국민의당이 대선 이후 민주당에 다시 합쳐질 것이라는 '2중대론'을 설파하고 있다.

안 후보가 당선돼도 결국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합당할 것이고, 문 후보 당선을 막기 위한 안 후보 지지는 결과적으로 전략적이지 않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유 후보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보수층의 전략적 투표가 보수층은 물론 나라를 위해서도 좋을 게 없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06121100060

title : 의정부성모병원서 모친 임종 지킨 5자매 잇따라 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