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文캠프 고발…"文아들 의혹에 적반하장식 국민협박"

송고시간2017-04-07 10:57

한국당 정준길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 정준길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자유한국당은 7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아들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발표를 왜곡해 유포한 문 후보 캠프 관계자를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캠프의 적반하장식 국민 협박에 대응하기 위해 문 후보 캠프의 블로그 책임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중앙선관위가 문 후보 아들의 특별채용설을 허위로 판단했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퍼뜨리면 처벌받을 수 있다'고 경고한 문 캠프 블로그를 지적하면서 "'합리적 의심에 기초한 의혹 제기는 적격 검증 차원의 의견 표명이므로 허위사실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게 선관위 입장"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이 의혹 제기에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경악한다"면서 "2006년 청와대가 노무현 대통령의 사돈 음주 교통사고 은폐 의혹 보도에 정정보도와 손해배상 소송을 검토한다고 협박한 일의 데자뷔"라고 공격했다.

정 대변인은 또 "'선관위,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은 허위, 처벌' 등의 제목으로 선관위 입장을 왜곡 보도한 30여 건의 기사에 대해서도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에 제소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