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H, 쿠웨이트 이어 인도에 '스마트시티' 수출 추진

깔리안-돔비블리시와 양해각서…LH가 사업시행자로 참여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쿠웨이트에 이어 인도에 두 번째로 한국형 신도시를 수출한다.

LH는 최근 인도 마하라스트라주(州) 깔리안-돔비블리시와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를 맺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깔리안-돔비블리 스마트시티(KDMC)는 인도 모디 정부의 100대 스마트시티 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곳으로 인도의 경제수도인 뭄바이 인근에 위치한다.

인도 정부는 현재 생활용수, 상하수도, 전력, 통신, 교통 등 인프라 개선을 통한 경제 성장과 생활 수준 향상을 위해 인도 전역에 100개의 스마트시티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LH는 앞서 한-인도 협력개발사업의 일환으로 뭄바이 소재 마하라스트라주 내에 지정된 7곳의 스마트시티를 집중적으로 검토해 입지와 수요, 사업조건 등이 양호한 깔리안-돔비블리에 최종 사업 참여를 결정했다.

이번에 양해각서를 체결한 인도 깔리안-돔비블리 스마트 도시는 뭄바이에서 동쪽으로 약 30㎞ 떨어진 곳으로 부지 면적은 약 250만㎡에 이른다.

총 1만5천가구, 6만5천명이 거주하게 되고 추정 사업비는 약 3천800억원이다.

뭄바이로 통근하는 상주인구가 많고 주변에 많은 산업단지 조성이 추진 중이거나 계획돼 있어 입지나 수요 여건이 양호한 지역으로 꼽힌다고 LH는 설명했다.

깔리안-돔비블리 스마트 도시는 토지 확보를 위한 초기 투자비용이 없는 환지개발(TPS·Town Planning Scheme) 방식으로 진행된다.

환지 방식에 따른 토지 확보는 깔리안-돔비블리시가 책임지고, LH는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체비지 외에 사업비의 최소 50%를 주민이 부담하는 방식으로 모델을 구축해 사업 투자 규모를 최소한 것이 특징이다.

LH는 KDMC 스마트신도시 1단계 개발사업을 위해 다음 달부터 인도 현지에 도시개발 분야 직원 2명을 상주시켜 인도와 공동으로 환지계획 초안을 작성하고 연내 마하라스트라 주정부로부터 승인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LH 현도관 전략사업본부장은 "쿠웨이트 압둘라 스마트 도시가 쿠웨이트 중앙정부와 LH의 협력사업 형식이라면, 인도 깔리안-돔비블리 스마트 도시 수출은 인도 지방정부와 LH 간의 협력사업 형식이 될 것"이라며 "인도로의 첫 신도시 수출인 만큼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국내 민간 건설업체와 설계·IT 등 관련 업계의 동반진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LH는 지난 3월 21일 인도 마하라스트라州 깔리안-돔비블리市 청사에서KDMC 스마트시티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LH 현도관 전략사업본부장(왼쪽 첫 번째)과 E. Ravendiran 행정시장(왼쪽 두 번째) 등 관계자들이 MOU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LH 제공=연합뉴스]
LH는 지난 3월 21일 인도 마하라스트라州 깔리안-돔비블리市 청사에서KDMC 스마트시티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LH 현도관 전략사업본부장(왼쪽 첫 번째)과 E. Ravendiran 행정시장(왼쪽 두 번째) 등 관계자들이 MOU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LH 제공=연합뉴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