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난도 정도가 있지"…'신양남자쇼' 혜리 복권 몰카 논란

송고시간2017-04-07 10:52

제작진 공개 사과에도 비난 여론 이어져


제작진 공개 사과에도 비난 여론 이어져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엠넷 예능 '신양남자쇼'가 몰래카메라로 시청자를 속여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6일 저녁 방송된 엠넷 '신양남자쇼'에서는 걸스데이의 혜리가 2천만원짜리 즉석복권에 당첨됐다.

혜리는 너무 좋아 소리를 지르면서 스튜디오에 벌러덩 누워 행복함을 만끽했다.

방송은 여기서 끝났다.

"장난도 정도가 있지"…'신양남자쇼' 혜리 복권 몰카 논란 - 1

이 내용은 예고편을 포함해 6일 내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다. 실검 1위는 물론, 이를 전한 기사가 '많이 본 뉴스'까지 됐다.

그런데 이게 다 '사기'였다.

'신양남자쇼'는 방송 이후 복권 당첨 진위에 대한 논란이 일자 네이버TV캐스트를 통해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하면서 "걸스데이 혜리 복권 당첨 몰래카메라 관련하여 시청자 여러분께 혼란을 드려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제작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라는 사과 문구를 내보냈다.

이 영상에는 혜리가 복권 당첨에 한껏 좋아하다가 곧 몰래카메라임을 알고는 허탈해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네이버를 통해 비하인드 영상을 보지 않고 본방송만 본 시청자는 혜리가 복권에 당첨된 것으로 알 수밖에 없다. 출연자만 속이는 게 규칙인 몰래카메라가 시청자까지 속인 것이다.

인터넷매체도 속기는 마찬가지다. 일부 매체는 혜리가 복권에 당첨됐다는 잘못된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인터넷에는 "방송이 장난인가 제작진만 알고 아무도 모르는 몰카를 왜 하는거지"(tkdg****'), "사람 감정 상하게 하고 허탈하게 하는 몰카가 재밌나. 방송이 진짜 역행하고 있는 것 같다"('chlr****'), "장난도 정도가 있습니다. 많이 생각하고 기획하시길"('nara****')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장난도 정도가 있지"…'신양남자쇼' 혜리 복권 몰카 논란 - 2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