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안희정과 연이틀 회동…안철수 추격에 '중도보수' 공략

송고시간2017-04-07 10:31

어젯밤 안희정 관사 찾아가 식사·산보…오늘도 충남도청서 조우

오늘밤은 이재명 만나러 성남行…내일 安·李·崔 '소주회동' 원팀 부각

보훈공원 참배마친 문재인
보훈공원 참배마친 문재인

(홍성=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7일 오전 충남 홍성군 보훈공원 충혼탑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홍성=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중원 쟁탈과 동시에 중도보수층 끌어안기에 나섰다.

문 후보는 6일 저녁 충남 홍성에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의 관사를 전격적으로 방문했다. 지난 3일 대선 후보로 확정된 지 사흘 만이다.

문 후보 측은 7일 "어제 문 후보가 안 지사 관저로 가서 식사와 산보를 같이하시면서 충분한 말씀을 나눴다"고 말했다.

당초 이날 오전 문 후보가 안 지사 집무실인 충남도청을 찾기로 예고됐지만, 이에 앞서 관사까지 찾아가면서 더욱 적극적인 화합의 모습을 연출한 것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여론조사 지지도가 턱밑까지 치고 올라온 상황에서 역대 선거에서 캐스팅 보트를 행사해 온 충청 민심을 얻는 한편으로 안 지사를 지지했던 중도보수층 표심 이탈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실제로 민주당 후보로는 이례적으로 안 지사에게 적잖이 향했던 중도보수 표심은 민주당 경선 종료와 동시에 문 후보가 아닌 안철수 후보로 대거 이동하는 현상을 보인다. 문 후보가 확장성에 한계가 있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졌다.

문 후보가 후보 확정 직후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강행한 것도 이런 한계를 탈피하려는 강한 의지의 표명이었다. 그럼에도 중도보수층의 표심이 본선 초반 문 후보에게로 움직이지 않자 안 지사에게 'SOS'를 친 것이란 해석이다.

당장 경쟁자였던 안 지사와 이 시장 측에서는 문 후보 확정 이후의 행보를 놓고 일부 불만을 드러내는 상황이었다. 문 후보의 평소 지론대로 '원팀'을 구축하기 위한 승자로서 패자를 껴안는 모습이 부족했다는 지적이다.

문 후보는 이날 저녁에는 경기 성남으로 발길을 돌려 이재명 시장을 만난다. 경선 기간에 남았을 앙금을 말끔히 해소하며 '원팀'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문 후보는 주말인 8일 안 지사는 물론 이 시장과 최성 고양시장 등 경선 멤버들과 소주잔을 기울인다.

직원들과 기념촬영하는 문재인 후보
직원들과 기념촬영하는 문재인 후보

(청주=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7일 오후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에 있는 바이오산업시설 메타바이오메드를 방문,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승자 패자 가릴 것 없이 경선 멤버 모두가 한자리에 모인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경쟁자들이 품었던 지지층을 문 후보가 고스란히 흡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도인 셈이다. 이미 문 후보는 경쟁자들의 경선 주요 공약을 가다듬어서 자신의 공약으로 새롭게 선보인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공교롭게도 문 후보를 제외한 다른 경선 참여자들 모두 현직 단체장이어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 하지만, 이들이 한자리에 모인다는 것만으로도 국민에게 무언(無言)의 메시지를 줄 수 있다는 게 문 후보 측 생각이다.

이날 문 후보와 안 지사는 내포 첨단산업단지 조성현장도 함께 방문했다.

문 후보는 이곳에서 내포 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해 충남 재도약의 거점이 되도록 하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안 지사의 정책까지도 고스란히 이어받아 발전시키겠다는 문 후보의 '진정성'을 강조한 대목으로 보인다.

문 후보는 오후에는 충북으로 건너간다. 충북 일자리 창출의 중심이자 바이오산업 현장인 오송 메타바이오메드를 방문한다. 충청 공략과 더불어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일자리 창출에 대한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이어 문 후보는 수도권에 있는 공군작전사령부와 탄도탄 작전통제소를 찾는다.

후보 확정 후 첫 안보행보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임박 징후 등 한반도를 둘러싼 급박한 안보환경을 감안해 대비태세를 점검하는 한편으로 자신의 철저한 안보관을 강조하려는 행보다. 다른 정파에서 문 후보의 안보관을 끊임없이 공격하는 상황에서 특히 안보이슈에 민감한 보수층을 겨냥한 행보라는 분석이다.

문 후보는 충남도청 방문 직후 충남보훈공원을 참배했다.

文, 안희정과 연이틀 회동…안철수 추격에 '중도보수' 공략 - 1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