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수부 "운송장비 120대 추가투입하면 세월호 육상운송 가능"(종합2보)

내일 오전까지 운송장비 추가 확보…리프팅빔 9개 객실쪽으로 연장
분주한 작업자들
분주한 작업자들(목포=연합뉴스) 7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에 접안해 있는 반잠수식 선박에서 작업자들이 세월호 육상 운송을 위해 특수이동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Module transporter: MT) 진입공간 확보작업을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목포=연합뉴스) 윤종석 손상원 김예나 기자 = 해양수산부가 세월호의 무게가 1만6천t이라고 결론짓고 이에 맞춰 운송장비 120대를 추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일부 리프팅빔의 길이가 객실 쪽(세월호를 정면으로 봤을 때 오른쪽)으로 50~60㎝ 연장된다.

해수부는 7일 "전날 특수이동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Module transporter: MT) 480대로 세월호를 드는 테스트를 한 결과, 선체의 무게가 1만6천t인 것으로 파악됐다"며 "세월호를 안정적으로 들어 옮기기 위해 MT 120대를 추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MT 추가분 120대는 8일 오전까지 확보된다.

MT 120대를 더 넣어 600대까지 동원하면 1만7천t까지 안정적으로 운송할 수 있다고 이 본부장은 설명했다.

이는 세월호 무게 추정치보다 1천t 더 많은 것이다.

[그래픽] 모듈 트랜스포터 600대, 세월호 들 수 있을까
[그래픽] 모듈 트랜스포터 600대, 세월호 들 수 있을까

당초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는 MT 480대를 80대씩 6줄의 직사각형 대열로 만들어 세월호를 운송할 계획이었다.

이에 MT 추가분 120대가 60대씩 MT 대열의 양옆으로 한줄씩 들어가 선체의 무게를 분산해 지탱한다.

MT를 추가하기 위해 리프팅빔 9개의 객실쪽 끝이 연장된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리프팅빔 4개의 연장 작업이 완료됐다.

리프팅빔 끝에는 잭킹바지선과 와이어로 연결하기 위한 돌출 구조물인 '패드아이'가 부착돼 있는데, 상하이샐비지는 이곳에 철판 등을 덧대는 방식으로 빔의 길이를 늘이고 있다.

이렇게 되면 폭 2.4m인 MT가 추가로 더 들어갈 수 있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반대편인 세월호 바닥쪽 끝 부분에는 MT가 들어갈 공간이 충분해 연장할 필요가 없다.

세월호, 목포신항 도착 1주일만에 육지로 올라서나
세월호, 목포신항 도착 1주일만에 육지로 올라서나(목포=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세월호가 지난달 31일 반잠수식 선박에 실린 채 목포 신항에 도착한 지 1주일만인 7일 육지로 올라올 수 있을 지 주목된다. 7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는 특수운송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Module transporter: MT) 480대에 120대를 추가해 총 600대를 동원해 세월호를 운송할 계획을 세웠다. 사진은 이날 오전 반잠수선에 실려 목포 신항만에 접안해 있는 세월호. saba@yna.co.kr

이 본부장은 "전날 회의에서 MT를 60대만 더 추가해도 충분하다는 의견이 있었지만 더 안전하게 운송하기 위해 넉넉하게 배(倍) 수준인 120대를 추가하기로 했다"며 "MT가 추가되면 육상 운송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해수부는 전날까지 2차례의 운송 테스트를 벌여 개별 MT의 높이와 좌우 방향을 조절해 MT와 리프팅빔, 선체를 일체화하는 작업을 벌였다.

2차 테스트까지 세월호 선체 일부는 들리지 않았다.

이날 해수부는 추가로 MT를 배치하기 위해 반잠수선 선박 갑판에 설치된 리프팅빔 받침대의 지지대를 정리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해수부는 대조기가 오기 전인 10일까지 세월호 육상 운송을 완료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선내 수색을 위한 사전조사 작업이 시행됐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코리아쌀배지 직원 4명이 선수 좌현 4층 A 데크에 접근해 현장 조사를 벌였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