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준호 "남궁민과 브로맨스 많았으니 다음 상대는 여자였으면"

'김과장' 종영 인터뷰…"고독한 서율 연기, 경리부원들 부러웠죠"
이준호 "남궁민과 브로맨스 많았으니 다음 상대는 여자였으면" - 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남상미 누나와 러브라인이 조성되려다 말아 아쉽지 않느냐고요? 아뇨. '김과장'의 매력이 거기 있는 걸요. 그래도 마지막엔 피자집에서 데이트도 하고, 열린 결말이라 저도 마음이 간질간질하더라고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KBS 2TV '김과장'에서 서율 이사 역을 맡아 호평받은 배우 이준호(27)는 이렇게 말했다. 극 중에서 서율이 윤하경 대리(남상미 분)를 좋아했고, 하경도 서율을 챙겼지만 두 사람이 본격적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이준호는 최근 '김과장' 종영을 기념해 가진 인터뷰에서 "(남궁)민이 형이랑 상미 누나랑 셋이 만나 '우리 드라마에는 러브라인이 안 어울린다'고 얘기했다"며 "감독, 작가님도 공중파에서 러브라인을 생각 안 하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피스 코미디라는 장르 안에서 시청자는 '사이다'를 더 원했기 때문에 러브라인은 크게 중요하지 않았다"며 "그래서 더 편하게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이준호 "남궁민과 브로맨스 많았으니 다음 상대는 여자였으면" - 2

대신 남궁민과는 맘껏 '브로맨스'를 펼쳤다. 뽀뽀도 하고, 동침(?)도 했다.

이준호는 서율과 김성룡 과장 간 브로맨스에 시청자들이 보내준 사랑과 관심에 감사하면서도 다음 작품에선 상대역이 여자였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이번에 브로맨스를 너무 많이 했으니 다음 상대가 여자였으면 좋겠다"며 "하지만 제가 어떤 여배우를 생각하고 말고 할 상황은 아니라서, 그냥 절 받아주실 수만 있다면 열심히 하겠다. 로맨틱 코미디도 좋다"고 강조했다.

결국 악인이 되지 못한 서율이지만, 초반에는 극의 주요인물 중 유일한 악역이었기에 연기를 하면서 외로웠다고 한다. 휴식시간조차 시끌벅적한 경리부 팀이 마냥 부러웠던 모양이다.

이준호는 "서율 캐릭터에 집중하느라 두 달 전부터 1일 1식을 하고, 집 밖에 잘 나가지 않았다"며 "첫 방송에서는 경리부 팀이 즐거워 보여 배신감까지 느꼈다. 혼자 다른 드라마를 찍은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다른 연기자들과 단체 채팅방은 없느냐고 물어보니 "이번엔 그런 것도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경리부 팀 채팅방은 있었다고 슬쩍 귀띔해주니 "저만 빼고 그럴 줄 알았다. 전 박영규, 남궁민 선배를 제외하고는 번호 교환도 뒤풀이 때 했다"고 웃으며 답했다.

이준호 "남궁민과 브로맨스 많았으니 다음 상대는 여자였으면" - 3

이번 작품을 통해 이준호는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힌 것 같아 뿌듯하다고 했다.

그는 "연기를 시작한 지 4년째인데, '김과장'을 통해 색다른 이미지로 호평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역할에 도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서율의 캐릭터를 소화하는 데는 고민이 깊었단다.

이준호는 "사실 처음에 작품에 들어갈 때 완전한 악인을 꿈꿨는데 감독님께서 변할 여지가 있는 악인이라고 해서 최소한의 정의감을 갖고 연기했다"며 "서율은 법이 허용하는 안에서, 자신의 능력 안에서 다른 사람을 괴롭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남궁민 형을 좀 더 괴롭히고 싶긴 했다"며 "김성룡이란 캐릭터와 처음 대면했을 때 말만으로 괴롭힐 순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체계적으로 머리를 쓰면서 빠져나갈 구멍을 없애야겠다고 해석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서율은 '강강약강'형으로, 강한 사람에게도 강하고 약한 사람에게도 강한 캐릭터"라며 "동시에 하경 앞에서는 한없이 아이 같아지는 모습을 잘 담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준호 "남궁민과 브로맨스 많았으니 다음 상대는 여자였으면" - 4

이준호를 비롯해 최근 연기에 뛰어드는 아이돌 멤버들이 많다. 비판도, 칭찬도 공존하는 게 현실이다.

그는 이에 대해 "'잘하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아이돌 출신 배우에 대한 칭찬이 인색한 면이 있지만 '기본'을 하면 후한 평가도 있다. 그래서 저는 칭찬을 좀 받는 요즘도 구분해 가며 받아들이려 노력한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올해 스물일곱. 대한민국 남성으로서 입대는 피할 수 없는 문제다. 같은 2PM 멤버인 옥택연은 최근 입대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준호는 "제일 시기가 가까운 멤버가 택연 형이라 먼저 얘기한 것 같은데 사실 나머지 멤버들은 아직 시간이 좀 있다"며 "저 같은 경우 개인 활동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돼서 구체적 계획은 없다. 그래도 택연 형 면회는 꼭 가겠다"고 말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8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