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과장' 임화영 "유일한 러브라인, 과하지 않아 더 좋았죠"

"광숙이 캐릭터, 할 수 있을까 생각했지만 연기 인생 터닝포인트 돼"
'김과장' 임화영 "유일한 러브라인, 과하지 않아 더 좋았죠" - 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광숙이와 상태가 극 중에서 유일하게 러브라인이었는데, 로맨스 쪽으로 과하게 치우치지 않고 적당히 그려져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여러 사람의 삶을 대변한 게 '김과장'의 매력이었으니까요."

최근 지상파 수목극 시청률 1위로 화려하게 퇴장한 KBS 2TV '김과장'에서 톡톡 튀면서도 김성룡 과장(남궁민 분)을 든든하게 도왔던 오광숙 역의 배우 임화영(33)은 이렇게 말했다.

극 중에서 광숙이는 TQ그룹의 사원 선상태(김선호)와 눈이 맞아 짧지만 재미있는 로맨스를 펼쳤다.

임화영은 최근 '김과장' 종영을 기념해 이뤄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선호씨와 함께했던 모든 장면이 다 재밌었지만 특히 처음에 서로 '어디서 많이 봤는데' 하면서 마주치는 컷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둘의 러브라인은 시트콤적인 요소도 있고, 코미디 같기도 한데 또 로맨스이기도 해서 더 재밌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과장' 임화영 "유일한 러브라인, 과하지 않아 더 좋았죠" - 2

극이 후반부에 접어들면서 TQ그룹 내부 비리를 해결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고 광숙이의 출연 분량도 조금은 줄었다. 아쉬운 점은 없었을까.

이에 대해 임화영은 "그런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다"며 "광숙이가 나오지 않는 부분에선 시청자 입장으로 봤다. 김과장이 사회의 부조리한 부분을 꼬집는 부분에선 속이 시원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과장' 속에는 사회적인 얘기도 있고, 기러기 아빠, 대학을 갓 졸업한 신입사원, 가장의 얘기 등 여러가지 이야기가 담겨 서로 잘 어우러졌다"며 "그래서 모든 연령대가 좋아해줬고, 시청률 1위를 한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광숙이 캐릭터에 대해서도 큰 애착을 드러냈다.

임화영은 "그동안 영화, 드라마, 연극에서 청순하고 어두운 역할을 많이 했기 때문에 처음에는 이런 튀는 캐릭터를 할 수 있을까 생각을 했다"며 "그런데 하고 나니 연기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도 '이런 장르, 이런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것보다 모든 가능성을 열고 이것저것 많이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과장' 임화영 "유일한 러브라인, 과하지 않아 더 좋았죠" - 3

본격적으로 임화영의 얼굴이 알려진 건 '김과장'이지만 직전 tvN '시그널'에서 그는 차수현(김혜수)의 동생 수민으로 출연해 기억하는 사람이 꽤 있다. 물론 광숙이가 너무 독보적인 캐릭터라 같은 배우인 줄 몰랐던 사람이 더 많긴 하다

임화영은 "연기자 입장에서 같은 배우인 줄 몰랐다고 해주시는 게 감사하다. 그만큼 캐릭터에 녹아들었다는 뜻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김과장'에는 남궁민 선배님이 있었다면 '시그널'에선 김혜수 선배님이 있었는데 선배님께서 먼저 '편안하게 친언니라고 생각하라'며 열린 모습을 보여주셔서 편안하게 연기했다. 선배님은 모든 여배우의 '워너비' 아니냐. 전 행운아"라고 강조했다.

임화영은 연기자로서 롤모델로 메릴 스트립을 꼽았다.

그는 "맡은 역할마다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게 되는 배우라 조금씩 닮아가고 싶다"고 설명했다.

임화영은 "스태프와 배우들이 세부로 포상휴가를 갔는데 저만 못 가서 아쉽지만, 여자들끼리 또 만나면 좋겠다"고 말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