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이디어에서 창업까지…부산 오픈스퀘어D 개소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아이디어 구상부터 실제 창업까지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창업지원 종합공간이 부산에서 문을 열었다.

부산 오픈스퀘어D 개소식 [한국정보화진흥원 제공=연합뉴스]
부산 오픈스퀘어D 개소식 [한국정보화진흥원 제공=연합뉴스]

부산시와 행정자치부는 7일 해운대구 센텀기술창업타운(CENTAP)에서 공공데이터 창업지원 공간인 '부산 오픈스퀘어D' 개소식을 했다.

오픈스퀘어D는 센텀기술창업타운 6층 500여㎡ 면적에 공공데이터 관련 아이디어와 기술을 공유하는 협업·교류 공간과 12개의 기업 입주공간으로 구성됐다.

부산 오픈스퀘어D는 창업교류공간과 투자자가 같은 건물에 있어 창업초기 기업 간 교류, 멘토링 및 컨설팅, 자금지원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2월 심사를 거쳐 특허정보를 활용해 특허맵(Map)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이피텍코리아, 인력 및 공공근로 데이터를 분석해 단기 인력큐레이팅 서비스를 하는 니더 등 8개 기업이 입주를 마쳤다.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뒤 기업간담회를 열고 입주기업의 건의와 애로사항을 들었다.

부산시와 행자부, 한국정보화진흥원, 부산테크노파크 등은 오픈스퀘어D 개소를 계기로 데이터 활용 서비스개발 교육, 네트워킹 지원, 기업 해외진출 기회 제공, 투자유치 설명회 등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했다.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부산 오픈스퀘어D는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떠오른 데이터 관련 창업을 촉진하는 최적의 공간을 제공한다"며 "공공데이터 창업 붐이 부산에서도 일어나 글로벌 스타기업이 탄생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 장관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 '실록의 숲' 조성 현장을 둘러보고 이 곳을 국내외 기록문화 명소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실록의 숲은 부산기록관 주변 약 12만5천㎡ 규모의 숲에 2020년까지 실록 봉안길, 기록문화 정원, 기록문화 체험교실, 실록 봉안의식 재현 광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