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청 시달린 조현병 환자, 진료 끝난 병원서 둔기 난동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부경찰서는 7일 둔기를 휘둘러 병원 유리창과 간판을 파손한 혐의(재물손괴 등)로 이모(48)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이씨는 지난 6일 오후 10시 15분께 진료가 끝난 광주 북구의 한 병원 유리창, 간판, 출입문 등을 미리 준비한 둔기로 수차례 휘둘러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1999년께부터 정신과 치료를 받아 오던 조현병 환자였다.

그는 이날 오후 정신병 치료 약을 처방받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병원 문이 닫혀 있자 귀가했다.

귀가 뒤 '안에 사람이 있다. 가서 부숴라'는 등의 환청에 시달린 이씨는 다시 병원을 찾아 망치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0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