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정부 '트럼프 반대자 계정 정보' 요구에 트위터 '노'(No)

'정보 공개 거부' 소송 제기…"백악관ㆍ실리콘밸리 언론 자유 논란 비화 소지"
美 정부 '트럼프 반대자 계정 정보' 요구에 트위터 '노'(No) - 1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소셜미디어 트위터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인 계정 정보를 제출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는 이를 거부하고 법원에 국토안보부가 계정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소송을 제기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위터는 소장에서 "국토안보부는 '@ALT_USCIS' 계정의 배후에 있는 사람을 찾기 위해 제한된 목적의 조사 도구를 불법적으로 남용했다"고 주장했다. '@ALT_USCIS' 계정은 트위터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 정책 특히 국토안보부 산하 시민권 및 이민 서비스국(USCIS)의 행동을 공개적으로 비난해 왔다.

美 정부 '트럼프 반대자 계정 정보' 요구에 트위터 '노'(No) - 2
'@ALT_USCIS' 계정이 패러디한 미 국토안보부 로고
'@ALT_USCIS' 계정이 패러디한 미 국토안보부 로고

아직도 활성화 상태인 @ALT_USCIS 계정은 자신을 USCIS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설정한 것으로 트위터가 소송을 제기한 시점의 팔로워는 3만2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의 정보 제출 요구 사실이 알려지자 팔로워는 시간당 수천 명씩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미 국토안보부는 지난달 14일 세관국경보호국(CBP) 요원을 통해 트위터에 이 계정의 실제 개설자가 누구인지를 밝히기 위해 협조해 달라는 행정명령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트위터는 "CBP는 계정 소유자의 실명과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IP 주소 등의 정보를 요구할 권리가 없으며 우리 고객들은 익명과 가명으로 정치적 발언을 할 수 있는 헌법적 권리를 갖고 있다"며 언론자유를 보장하고 있는 미국 수정헌법 1조를 적시했다고 WP는 전했다.

소장은 또 "계정 정보에 대한 국토안보부의 접근을 허용할 경우 미국 정부에 비판적인 계정 외에도 다른 모든 계정의 발언에 매우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WP는 "트위터는 오랫동안 표현의 자유에 대한 사용자의 권리를 옹호해 왔다"며 "2011년 '아랍 봄' 시위 때도 이 원칙을 지켰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이어 "표현의 자유 권리는 특히 정치적 발언을 할 때 중요하다"면서 "이 사안이 실리콘 밸리와 워싱턴 사이에 언론의 자유를 둘러싼 갈등으로 비화할 소지가 있다"고 전망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07: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