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보리,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규탄 결의안 금명 표결할듯

서방3국-러시아, 시리아 '정보제공 협조' 놓고 대립…부결 가능성


서방3국-러시아, 시리아 '정보제공 협조' 놓고 대립…부결 가능성

(유엔본부=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시리아 이들리브 주(州)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을 규탄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결의안에 대한 표결이 임박했으나, 안보리 서방 3국과 러시아가 계속 대립하면서 부결이 예상된다.

최소 86명의 민간인 사망자를 낸 이번 사건을 조사토록 하는 결의안은 미국, 영국, 프랑스의 주도로 5일(현지시간) 안보리 긴급회의에 상정됐으나, 러시아의 반발로 채택되지 않았다.

러시아는 이 결의안이 급조됐다고 비판하면서 회의 후 '실질적 조사'에 초점을 맞춘 자체 결의안을 안보리에 제안했다.

유엔의 한 외교관은 6일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 영국, 프랑스가 표결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르면 이날 오후 7시 안보리가 소집돼 표결이 실시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표결에 부쳐질 결의안 초안은 이들 3개국이 작성한 초안 원안에서 내용이 다소 수정된 것이다. 여기에 러시아의 요구가 반영됐는지, 러시아가 수정 결의안에 응할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안보리,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긴급회의 전경
안보리,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긴급회의 전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관련해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은 이날 안보리 이사국들이 결의안을 놓고 지난 24시간 동안 절충했으나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서방 주도의 표결이 실시될 경우, 러시아는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라는 시사로 받아들여진다.

결의안은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를 위해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 공격이 일어난 날의 비행 기록과 군사 작전 정보, 헬리콥터 중대를 지휘하는 사령관 명단 등을 제공토록 했다.

시리아 정부는 유엔과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조사관들의 요청이 있으면 5일안에 이들이 지목한 군 장교 및 고위 공직자를 만날 수 있도록 해주고, 이번 공격과 관련된 공군기지 방문도 허용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러시아가 반대하는 지점은 시리아 정부의 협조를 요구하는 이런 대목들이다.

러시아가 제의한 결의안에는 따라서 이런 내용이 빠졌고, 대신 유엔 및 OPCW가 현지에 조사관들을 파견해 전면 조사를 벌이도록 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전해졌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7 05: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