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세먼지도 자연재해'…주의보 발령되면 소화전으로 물청소

서울시, 대기오염 비상시 물청소차 활용 최대로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앞으로 서울 시내에 미세먼지 등 대기 관련 주의보가 발령되면 즉시 소화전 물을 끌어다 도로를 물청소한다.

서울시는 최근 행정1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대기질 개선 TF에서 미세먼지도 이제 자연재해에 준한다는 취지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현재 물청소차 202대를 갖추고 있지만, 지금까지는 사용할 물이 부족해 60대가량만 투입했다. 운용률이 30% 언저리에 머무는 셈이다.

소방기본법에 따르면 화재를 예방·경계하거나 진압하고, 화재·재난·재해나 그 밖의 위급한 상황이 발생할 때만 소방용수시설을 사용하게 돼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경찰 살수차에 소화전 물을 공급하지 않기로 한 것도 같은 논리였다.

그러나 이 때문에 물을 구하기 어려워져 물청소차 운행률이 급감하고, 미세먼지·황사·오존 등 대기오염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곤란해졌다는 지적이 나오곤 했다.

실제로 시는 지금까지 시내 15개 자치구에서 지하철 21곳, 상수도 8곳 등 총 31곳에서 물청소차 용수를 끌어 썼다. 서울 시내 10개 자치구에는 아예 물을 끌어다 쓸 곳마저 없었다는 뜻이다.

시 관계자는 "이러한 사정 때문에 용수원이 없는 10개 자치구는 인근 다른 자치구에서 물을 끌어다 써야 하는 등 어려움이 있었다"며 "물청소 작업량을 늘리는 데도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대기오염이 비상 수준에 이를 때 '자연재해'에 준해 소화전 물을 끌어다 도로를 청소하기로 했다.

기상청이나 시 대기환경정보센터가 주의보를 발령하면 시내 각 자치구와 시설공단에서 즉시 도로 물청소에 들어가게 된다. 전날 예보가 발령됐을 때는 운전원과 장비를 동원할 준비를 해 놓고, 발령 시 즉시 투입한다.

구체적인 기준으로는 미세먼지(PM10)는 시간 평균 농도 150㎍/㎥를 넘겨 2시간 이상 지속할 때 주의보를, 300㎍/㎥를 넘겨 2시간 이상 지속할 때 경보를 발령하게 돼 있다.

초미세먼지(PM2.5)는 시간 평균 농도 90㎍/㎥ 이상으로 2시간 넘게 지속할 때 주의보를, 180㎍/㎥를 넘겨 2시간 이상 지속할 때 경보를 발령한다.

이 밖에도 황사 경보·재난선포, 오존 주의보·경보·중대경보, 폭염 경보, 환경부 장관의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될 때도 마찬가지로 소화전 물을 끌어다 물청소를 한다.

시 관계자는 "주의보 발령 시 시내 소화전 692곳을 사용할 수 있는 일괄적인 허가를 시 소방재난본부로부터 얻었다"며 "이를 통해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가용한 물청소차를 최대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도심 미세먼지 씻어내는 물청소차 (연합뉴스 자료 사진)
도심 미세먼지 씻어내는 물청소차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 시내 미세먼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 시내 미세먼지 (연합뉴스 자료 사진)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9 0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