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洪 지사직 '사퇴꼼수' 코미디…선관위 유권해석해야"

송고시간2017-04-06 18:07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6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에 대해 "경남지사 보궐선거를 치르지 않기 위해 사퇴시점을 계속 미루면서 꼼수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며 선관위가 명확한 유권해석을 통해 홍 후보의 지사직을 사퇴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고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홍 후보는 오늘 광주 자유한국당 시당에서 진행된 '호남·제주 선대위 발대식 및 필승결의대회'에서 KIA 타이거즈 모자와 유니폼을 착용한 채 야구 방망이만 몇 번 휘두르다 무대에서 내려왔다"며 "이 무슨 코미디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는 현직 도지사 신분인 홍 후보가 공직선거법상 선거운동에 해당된다는 선거관리위원회의 지적에 따라 공개 유세연설을 하지 않은 것을 지적한 것이다.

고 대변인은 "어제 울산 선대위 발대식에서는 약 1분만에 연설을 마쳤다. 그럼에도 선거법 위반 논란이 일자 오늘은 아예 한마디도 못하고 액션만 취하다 내려온 것"이라며 "지사직 유지를 위해 선관위에 예비후보등록도 하지 않고 꼼수로 대선운동을 하는 것은 그 자체가 지역주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중앙선관위는 홍 후보의 꼼수 선거운동을 더이상 방관하지 말고 확실한 유권해석을 통해 홍 후보를 하루속히 (지사직에서) 사퇴시켜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민주 "洪 지사직 '사퇴꼼수' 코미디…선관위 유권해석해야"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