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말까지 강북 도심서 3천657가구 분양…5년만에 최다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이달부터 연말까지 서울 도심권에서 분양 예정인 아파트가 3천600가구를 넘어서면서 5년 만에 최대 물량이 쏟아진다.

6일 홍보대행사 소속 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4월부터 연말까지 광진구, 마포구, 서대문구, 성동구, 용산구, 중구, 종로구 등 서울 도심권 분양 예정 물량은 3천657가구(일반분양 기준, 임대 제외)다.

2013년 3천620가구가 분양된 이후 5년여 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작년(3천312가구)보다는 10.4% 늘어난 물량이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최근 강북 7개구를 포함하는 서울 도심권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KB국민은행의 서울 자치구별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를 보면 서울 평균가격(3.3㎡당 1천904만원)보다 높은 9개 자치구 가운데 강남 4구와 양천구를 제외한 4개 구가 도심권이다.

도심권 4개 구 중에서도 용산구가 3.3㎡당 평균 아파트값 2천435만원으로 가장 높았는데 이는 송파구(2천492만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어 마포가 3.3㎡당 1천950만원, 성동이 1천917만원, 종로가 1천907만원으로 서울 평균 아파트값을 웃돌았다.

실제로 최근 종로구 교남동 '경희궁자이' 아파트 전용면적 84㎡가 10억원 이상에 거래되면서 3.3㎡당 3천만원을 넘어섰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도심권 아파트값이 강남권 아파트값을 꾸준히 따라가는 것은 수요가 두텁기 때문"이라며 "도심권 아파트값의 눈높이가 높아져 가격 상승 기대감도 커졌다"고 설명했다.

[부동산인포 제공=연합뉴스]
[부동산인포 제공=연합뉴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6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