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국민의당, 安상승세 놓고 설전…"거품" vs "국민의 바람"

민병두 "샤이보수층 투표율 떨어져"…김영환 "친박패권 친문패권 한꺼번에 날려야"
안철수 샤이보수층 투표 할까? (PG)
안철수 샤이보수층 투표 할까?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대선후보 여론조사 방식을 놓고 신경전을 펼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6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최근 지지율 상승세를 놓고도 설전을 벌였다.

민병두 문재인 캠프 특보단장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안 후보의 지지도 상승에는) 맥주를 따르다 보면 거품이 막 나오는 것처럼 상당히 거품이 있다"고 비꼬았다.

그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안 후보가 상당한 상승세를 타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안 후보를 지지하는) '샤이 보수층'이 실제로 투표를 할 것인지, 실제 득표율로 연결될 것인지는 별개의 문제"라고 말했다.

민 특보단장은 "지난 총선 때는 여론조사에 안 잡혔던 표심이 나중에 투표로 드러나면서 국민의당 지지율이 크게 올랐지만, 이번 대선에는 그게 거꾸로 (여론조사에서) 이미 다 드러났다"며 안 후보의 상승세를 평가절하했다.

그러면서 "우리 쪽 입장에선 (안 후보의 지지율 상승이) 예방주사가 되는 것이고 저쪽 입장에선 아마 거품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 캠프에서 전략본부장을 맡은 전병헌 의원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안 후보 상승세의 의미를 깎아내렸다.

전 의원은 "보수 지지층의 흐름이 사실은 그동안 반기문에서 그리고 황교안으로 그리고 이러저러한 우여곡절을 거쳐서 지금 안철수까지 온 것"이라며 "그 흐름은 결코 촛불민심과 정권교체의 열망을 대변하는 그런 흐름의 지지표는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안 후보가 일정하게 상승을 하는 틈을 타서 다시 한 번 친문이니 반문이니 이런 식의 인물 대결 중심으로 몰고 가려고 하는 것 자체가 안 후보의 정체성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김영환 최고위원은 "안 후보의 최근 지지율 상승은 왜 문재인 찍는 것만이 정권교체냐, 또 문재인을 선택하는 것만이 적폐청산이냐고 국민이 의문점을 갖게 됐다는 방증"이라며 맞섰다.

그러면서 "국민은 이번 선거를 통해서 친박 패권은 물론이고 친문 패권을 한꺼번에 날려 보내야 되겠다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부연했다.

국민의당 양순필 부대변인은 "우리당과 안철수 후보는 이미 오래전부터 이번 대선은 양강구도로 치러질 것이라고 예견했고 이제 국민 여론을 통해 현실화한 것"이라면서 "(안 후보의 지지율 상승으로 인한) 지금의 양강 구도는 국민이 만들어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부대변인은 민주당을 겨냥해 "여론조사기관과 언론사에 압력을 행사해 양자 구도 조사를 하지 말라고 해봤자 아무 소용이 없다"며 "더 좋은 정권교체와 더 나은 미래를 바라는 국민의 바람은 여론조사를 통제한다고 해서 억누를 수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문 후보 측은 일부 여론조사업체의 조사방식과 결과가 상식적이지 않다며 중앙선관위에 조사 의뢰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6 15: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