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행사위 "'전두환 회고록' 법적 책임 물을 것"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시민사회단체들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법적 책임을 묻기로 했다.

전두환 회고록 규탄 기자회[제37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전두환 회고록 규탄 기자회[제37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제37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는 6일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 회고록' 대응책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전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자신을 '5·18의 치유를 위한 씻김굿의 제물이 됐다'고 표현했고 이순자씨는 자서전을 통해 자신을 '5·18 사태의 억울한 희생자'라고 주장했다.

행사위는 이에 대해 "전두환 부부는 5월 영령과 광주시민 앞에 무릎 꿇고 참회록을 바치지는 못할망정 또다시 망발로 5월 가족과 광주시민을 우롱했다"며 "이 부부의 망발은 우리 사회의 적폐청산이 얼마나 절박한 과제인가를 일깨워주고 있다"고 말했다.

행사위는 전두환 부부의 망발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 2020년까지 연장된 전두환 추징금 납부 등을 감시하며 신군부의 역사적 책임을 묻기로 했다.

또 정부 차원에서 5·18진상조사보고서(국가공인보고서)를 채택하도록 해 5·18의 실체적 진상 규명과 발포책임자를 밝히고 왜곡 행위를 근절할 방침이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6 14: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