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우조선 노조, 전직원 임금 10% 반납 동참…단체교섭 중단(종합)

흑자전환 실패시 사장 사임·전 임원 연대책임…임원 임금 10% 추가 반납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로 출근하는 대우조선해양 직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로 출근하는 대우조선해양 직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생산직과 사무직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임금 10% 추가 반납을 비롯한 고통 분담에 동참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6일 ▲ 경영정상화까지 전 직원 임금 10% 추가 반납 ▲ 생산 매진을 위해 진행 중인 교섭의 잠정 중단 ▲ 경영정상화의 관건인 수주활동 적극 지원 ▲ 기존 채권단에 제출한 노사확약서 승계 등 4가지 사항을 이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은 "국민 혈세로 회사가 회생한 것에 대해 조금이나마 보답하고 회사 조기 경영정상화를 앞당기기 위해 전 임직원이 고통분담에 동참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 노조, 전직원 임금 10% 반납 동참…단체교섭 중단(종합) - 1

이에 따라 4월 임금부터 생산직을 포함한 전 임직원들이 임금의 10%를 추가 반납하게 될 전망이다.

또 올해 생산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단체교섭을 잠정 중단함으로써 생산에 매진하기로 했다.

수년째 이어지는 수주절벽 해소를 위해 노조가 선주사 미팅 동행, 무분규와 납기 준수 약속 등으로 수주 활동을 적극 지원한다.

앞서 두 차례 제출했던 노사 확약서를 승계하겠다고 밝힘으로써, 무분규를 통한 안정적인 노사관계로 위기 극복에 앞장서겠다는 결의도 보였다.

이와 함께 회사는 올해도 흑자 전환에 실패하면 정성립 사장이 사임하는 것을 비롯해 모든 임원이 연대책임을 지기로 했다.

또 정성립 사장이 급여 전액을 반납한 데 이어 최근까지 20~30%의 임금을 반납하던 임원들도 기존 반납에 더해 10%를 추가 반납키로 했다. 이에 따라 부사장·전무는 임금의 40%, 상무는 30%를 반납한다.

대우조선은 "노사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여론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채권단 지원의 전제조건인 구성원들의 고통분담 요구를 조건 없이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우조선 노사는 2015년 4조2천억원의 지원에 이어 2조9천억원의 추가 유동성 지원 결정에 대해 국민께 사과드리고 채권단의 지원에 감사드린다"는 입장도 밝혔다.

대우조선 노사는 이날 "회사채나 기업어음(CP)에 투자한 금융권이나 개인 투자자들의 아픔도 십분 이해한다"며 "국가 경제 차원에서 대우조선해양과 조선산업이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대우조선 차·부장 130여명은 강원도 태백, 경북 봉화군 등 전국 각지를 돌며 개인투자자들을 직접 만나 설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정 사장은 "대승적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준 홍성태 노조위원장과 임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경영정상화 시 고통분담에 동참한 임직원들의 노고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사즉생의 심정으로 회사를 정상화시켜 국가 경제와 고용창출에 기여하는 국민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단체협약 조항에 대해서는 노사가 공감대를 형성했고, 차기 단체교섭에서 반드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노조는 향후 교섭에 들어가면 직원자녀 우선 채용 등의 조항을 삭제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 노조, 전직원 임금 10% 반납 동참…단체교섭 중단(종합) - 2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6 1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