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문선민, K리그 클래식 4라운드 MVP 선정

벵거가 택했던 그 선수…인천의 새로운 스타 문선민(CG)
벵거가 택했던 그 선수…인천의 새로운 스타 문선민(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문선민이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4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6일 "문선민은 1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클래식 4라운드 수원 삼성과 경기에서 전반 21분과 후반 39분 연속골을 터뜨리며 3대3 극적인 무승부를 이끌었다"라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문선민은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스웨덴에서 선수 생활을 한 뒤 올 시즌 인천에 입단했다.

그는 저돌적인 돌파능력과 감각적인 슈팅을 선보이며 두 경기 만에 홈 팬들을 사로잡았다.

연맹은 "MVP는 경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연맹 경기평가회의에서 선정한다"라며 "선정 결과는 향후 2017시즌 K리그 베스트11과 MVP 선정에도 반영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4라운드 K리그 클래식 베스트 11로는 공격수 문선민, 양동현(포항), 미드필더 오르샤, 박용우(이상 울산), 신진호(상무), 심동운(포항), 수비수 김진수, 임종은(이상 전북), 장현수(수원), 오반석(제주), 골키퍼 오승훈(상주)이 뽑혔다.

베스트 팀은 수원, 베스트 매치는 인천-수원전이 이름을 올렸다.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5라운드 MVP는 FC안양의 김민균이 선정됐다.

K리그 챌린지 5라운드 베스트 11은 공격수 백성동(수원FC), 김신(부천), 미드필더 김민균, 정재희(안양), 허범산(부산), 김준태(서울E), 수비수 용재현, 안성빈(이상 안양), 닐손주니어(부천), 블라단(수원FC), 골키퍼 김동준(성남)이 뽑혔다.

베스트 팀은 부천, 베스트 매치는 안산-부천전이 선정됐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6 13: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