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장관, 원전피난자 대책에 '막말' 파문 확산…야당 '사퇴' 요구

송고시간2017-04-06 12:32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재해 지역 재건을 책임진 일본 장관이 후쿠시마(福島)원전 사고피난자 대책과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반말을 하고 피난자의 귀환 여부는 본인의 책임이라며 '나 몰라라'는 식의 발언을 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6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이마무라 마사히로(今村雅弘) 부흥상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원전사고로 스스로 고향을 떠나 타지에서 생활하는 피난자에 대해 "(피난처에서 귀환을) 어떻게 할 것인가는 본인의 책임이자 판단"이라고 발언했다.

이에 기자가 "국가의 책임은 없는 것이냐"는 취지로 질문하자 "당신, 다시는 오지 말라"며 "시끄럽다"고 거세게 반응했다.

원전사고로 인해 거주지를 떠나야 했던 피난자 지원대책을 둘러싸고 이러한 상황이 벌어지자 이마무라 부흥상은 같은 날 저녁 "감정적으로 대응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야당 측은 6일 "원전사고 피해자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는 발언으로 각료로서 자질이 없다"며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민진당의 야마노이 가즈노리(山井和則) 국회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부흥상이 "피해자들에게 냉정하기 그지없다"며 "부흥상으로서 후쿠시마 주민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는 건지 상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민당의 요시다 다다토모(吉田忠智) 당수는 "안전 신화에 의지해 원전사고 대책을 진행한 자민당 정권에 최대 책임이 있는 것"이라며 "책임을 방기하는 매우 분별없는 발언으로, 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피난자들 사이에서도 이마무라 부흥상의 발언을 두고 "정부의 속내가 아니냐"며 비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이날 중의원 동일본대지진부흥특별위원회에 출석한 이마무라 부흥상은 재차 사과한 뒤 "성심성의껏 직무에 임해 부흥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또한, 정부의 대응과 관련해 "(피난자들이) 재판이든 뭐든 하면 되지 않나"라고 자신이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일반론적으로 그렇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복구 진행 중인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
복구 진행 중인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