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상호 "安상승 일시적 현상…10∼14일 조정기 거치면 변동"

송고시간2017-04-06 12:40


우상호 "安상승 일시적 현상…10∼14일 조정기 거치면 변동"

발언하는 우상호 원내대표
발언하는 우상호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문재인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가 모든 당에서 집중된다"며 "당에서는 방심하지 않고 소상하게 설명해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당당히 대응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6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상승세와 관련, "일시적 현상"이라며 "문재인·안희정·이재명 후보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안, 이 후보 지지층 일부가 서운한 감정과 실망으로 일시적으로 안 후보 쪽으로 이동한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차담회를 하고 "문 후보의 지지율은 소폭 상승하면서 견고해지고 있고, 보수정당의 후보들은 자기 정당 지지층조차 총집결을 못 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안 후보의 상승세에 대해 "보수정당 지지자들도 자기가 지지하는 정당 후보에 대한 비호감과 실망, 반(反)문재인과 안철수 대안론 등이 주요인이 아닐까 싶다"면서도 "일정 기간 지나면 다시 조정기가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정권교체의 큰 대의 때문에 다시 돌아오는 지지층이 생길 것이고, 보수 지지층에서도 '내가 지지하는 정당 후보를 지지해야 하지 않느냐'는 이성적 고민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안 후보의 상승세는 길게 2주일, 짧게는 열흘 정도 조정기를 거치면 다시 지지율 변동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이어 "문재인 지지층은 견고한 반면, 안철수 지지율은 유동적이라 안철수 쪽으로 갔던 유동성 일부가 다시 또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며 "게임 과정에서 지지층을 되돌리는 우리 노력이 성공할지, 지금의 지지층을 견고하게 바꾸려는 안철수 쪽이 성공할지가 관전 포인트로, 그에 따라 새로운 지형변화가 있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또한 "문제는 이번 대선에서의 어젠다 싸움"이라며 "각 후보가 이번 대선의 의미를 어떻게 설정하고 정책 어젠다를 주요 공약으로 만드는 과정에서 국민 판단을 다시 구하는 기회가 없을 것이다. 그런 점에 민주당이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의 대선 출마 및 이언주 의원의 탈당과 관련, "더이상의 탈당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문자 폭탄 논란'과 관련, "문 후보를 도우려는 일부 평당원 지지자들의 마음은 알겠지만, 문자 폭탄의 피해가 좀 심각하다"며 안 지사 측 의원멘토단장이었던 박영선 의원이 문자 폭탄을 받은 예를 들어 "(지지자들이) 이러시면 안 된다. 선거 때는 덧셈의 정치를 해야 한다. 한사람이라도 더 끌고 와서 선대위를 풍성하게 꾸려야 한다. 공격적 문자 폭탄을 보내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탈당한) 김종인 전 대표, 최명길·이언주 의원이 마음이 많이 상한 배경에 문자 폭탄이 영향을 미친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우 원내대표는 경선 후유증 극복 문제와 관련, "어제 문 후보가 직접 전화 돌려서 함께 할 것을 (요청하며) 통합의 움직임을 기울이는 걸로 알고 있다"며 "전 의원이 지역구에 상주하면서 안희정 이재명 후보 도왔던 분들을 결집해 힘을 모으도록 해달라는 친전을 오늘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