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관방의 몽니 "격 문제 안돼…주한대사 황대행 면담 조정중"

송고시간2017-04-06 12:08


日관방의 몽니 "격 문제 안돼…주한대사 황대행 면담 조정중"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 [교도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 [교도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6일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 예방이 격에 맞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을 반박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통상 주한대사의 업무 협의는 외교부 사무차관 등이 하는 점에서, 격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지난해 말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일시귀국한 나가미네 지사는 공백 85일만에 서울로 복귀하면서 한국측에 직접 한일간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청하겠다며 황 대행과 통일·국방장관 등의 면담을 신청했다.

우리 정부는 외교 의전상의 관례, 국민 정서 등을 감안해 이 같은 면담 신청에 당분간 응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스가 장관은 "나가미네 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예방한 적이 있다"며 "지금은 황 대행 예방을 위해 조정을 하고 있는 단계"라고 주장했다.

이어 "(면담 시) 위안부(소녀)상 문제(와 관련한) 위안부 합의 이행을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며 "대선에서 새 대통령이 탄생하는 만큼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한) 일본의 주장을 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취재보조 : 이와이 리나 통신원)

입장 발표 마치고 승용차로 향하는 나가미네 일본대사
입장 발표 마치고 승용차로 향하는 나가미네 일본대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일시 귀국 85일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4일 밤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한일합의 이행을 강력히 요구할 생각"이라고 밝힌 후 승용차로 향하고 있다. 2017.4.4
toadboy@yna.co.kr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