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가스는 일부일 뿐' 시리아 정권 잔혹행위 재조명

송고시간2017-04-06 11:56

"학교·시장·병원까지 무차별 공격…수용소 한곳에서만 1만3천명 처형"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화학무기 사용은 차마 말할 수 없는 여러 잔혹행위 가운데 하나일 뿐이다."

시리아에서 일어난 화학무기 공격을 계기로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의 잔혹행위 정황이 서방언론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시리아 아사드 정권이 현대전의 기준을 벗어나는 전술까지 총동원해 보호해야 할 대상인 시리아 국민을 오히려 학살하고 있다고 고발했다.

NYT 따르면 아사드 정권은 반군과 지하디스트를 소탕한다는 명분으로 봉쇄, 대량학살, 고문 같은 전통적인 전술부터 스커드 미사일, 화학무기 공습 같은 근대적 수단까지 총동원하고 있다.

지난해 시리아 최대 도시이자 반군 거점이었던 알레포를 탈환할 때는 고대 전술인 '포위 공격전'을 이용했다.

정부가 도시를 포위하고 물자 차단을 끊어버리면서 주민 수천 명이 아사 위기에 놓였다.

아사드 정권은 지난해 9월 국제원조기구의 알레포 진입을 허용해놓고는 원조 트럭을 폭격해 20여명이 숨지는 일도 있었다.

시리아 독가스 참극 (PG)
시리아 독가스 참극 (PG)

[제작 조혜인]

또 다른 반군 거점인 다라야 시에선 자그마치 4년간 주변부를 봉쇄한 채 폭격을 계속해 결국 항복을 받아냈다.

폭격기, 피 무서워…
폭격기, 피 무서워…

(두마<시리아> EPA=연합뉴스) 시리아 정부군의 다마스쿠스 교외 반군지역 두마에 대한 3일(현지시간) 공습으로 민간인 30명 이상이 사망한 가운데 4일 간이 진료소에서 한 부상 어린이가 다른 부상자의 핏자국 옆에 앉아 치료를 기다리며 귀를 막고 있는 모습.
bulls@yna.co.kr

대량학살이나 고문 같은 인권 유린 행위도 자행된다.

국제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는 최근 6년 사이에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정부 수용소 한곳에서만 5천~1만3천명이 사형됐다고 밝혔다.

수용 환경도 참혹해 음식이나 물, 약품, 기본적인 위생 상태가 부실한 것은 물론, 가혹한 구타가 일상적으로 자행된다. 이는 국제법상 인류에 대한 범죄라고 국제앰네스티는 강조했다.

이슬람 사원이나 학교, 시장 같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겨냥한 공습도 빈번하다.

정부군은 반군 거점을 공격한다며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폭발물을 투하해 대규모 민간인 희생자를 양산했다.

심지어 병원까지 공습해 6년에 걸친 내전기간 동안 파괴된 병원이 300곳을 웃돈다고 민간의료구호단체인 '인권을 위한 의사들'(PHR)은 밝혔다.

[그래픽] 시리아 내전 사망자 추이
[그래픽] 시리아 내전 사망자 추이

내전이 휩쓸고 지나간 알레포
내전이 휩쓸고 지나간 알레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스커드 미사일이나 화학무기 같은 대량살상무기도 동원된다.

시리아의 인권 위반 실태 감시 단체인 '위반기록센터'(VDC)는 포격 및 폭파 희생자 수가 3만8천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내전 초기에는 반군 거점을 상대로 쏜 스커드 미사일에 집이 무너져내려 숨진 희생자가 줄을 이었다.

지난 4일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 칸셰이쿤에서 일어난 사건처럼 최근에는 화학무기 살포도 전술 중 하나로 이용되고 있다.

현지서 이들을 본 한 의사는 피해자들에게서 눈동자가 바늘구멍만큼 작아지는 등 신경작용제나 금지된 독극물에 노출됐을 때와 같은 증세가 나타났다며 화학무기 공격 가능성을 제기했다.

시리아 정부군은 이전에도 염소가스를 사용해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았다.

VDC에 따르면 이런 화학무기나 독가스 공격으로 인한 희생자 수도 1천100명을 넘는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