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주담치 주의보' 부산 연안 마비성 패류독소 확산

송고시간2017-04-06 11:56

진주담치
진주담치

홍합과의 연체동물 진주담치 (이종백=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연안에서 올해 들어 처음 검출된 마비성 패류독소가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달 29일 사하구 다대포 및 감천 해역에서 마비성 패류독소가 검출된 이후 최근까지 고농도로 마비성 패독이 계속 검출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첫 검출 당시 다대포 및 감천 해역의 자연산 진주담치에서는 100g당 237∼7천24㎍의 마비성 패류독소가 검출됐으나 지난 4일에는 검출농도가 100g당 529∼8천12㎍으로 높아졌다.

부산 태종대 연안의 진주담치에서도 4일 100g당 49㎍의 마비성 패류독소가 검출됐다.

마비성 패독이 100g당 80㎍을 초과해 검출되면 패류 채취금지 조처가 내려진다.

부산시는 패류독소 피해예방 대책반을 구성해 마비성 패류독소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패류 채취 금지해역의 자연산 패류를 섭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