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넋이라도 조국으로" 독립운동가 최재형 추모식 7일 개최

송고시간2017-04-06 11:49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일제 강점기 러시아 연해주에서 항일 투쟁을 이끈 독립운동가 최재형(1860∼1920) 선생의 순국 97주기를 맞아 오는 7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추모식이 열린다.

사단법인 최재형기념고려인지원사업회는 이날 오전 11시 현충원 내 최재형 선생의 위패 앞에서 보훈청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을 연다고 6일 밝혔다.

추모식에서는 사업회 김수필 이사장의 추모사 낭독, '최재형 노래' 제창 등을 통해 최 선생이 남긴 불굴의 항일 정신을 되새긴다. 특히 사업회가 장학금을 지원해온 국내 고려인 청년들도 추모식에 참석해 최 선생의 발자취를 돌아본다.

함경북도에서 태어난 최 선생은 연해주에서 기업가로 크게 성공한 뒤로 항일 독립운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후학 양성에도 힘쓰면서 현지 한인들의 '대부'가 됐다.

그는 1920년 일제가 한인을 집단 학살한 '4월 참변' 당시 순국했으나 일제가 총살 현장을 덮은 탓에 아직도 시신의 행방이나 묘지를 찾지 못하고 있다.

최재형기념고려인지원사업회는 2012년부터 최 선생의 추모식을 국내에서 열고 있으며, 순국 95주년인 2015년에는 그의 위패를 국립현충원에 봉안했다.

"넋이라도 조국으로" 독립운동가 최재형 추모식 7일 개최 - 1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