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 2볼넷 2득점…성실한 테이블 세터

송고시간2017-04-06 11:47

추신수, 하이파이브
추신수, 하이파이브

(알린턴 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외야수 추신수가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서 노마 마자라의 홈런으로 득점한 뒤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3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7년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2볼넷 2득점을 기록했다.

개막전부터 이어온 안타 행진을 멈췄지만, 볼넷을 얻어 연속 경기 출루에는 성공했다.

추신수는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클리블랜드 우완 선발 대니 살라자르와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승부 끝에 볼넷을 얻었다.

후속타자 노마 마자라가 우중월 투런 아치를 그려 추신수는 올 시즌 첫 득점도 올렸다.

추신수는 3회말 1사 2루에서는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2-3으로 역전당한 5회말, 추신수 타석에서 묘한 장면이 나왔다.

2사 1,2루에서 추신수는 유격수 땅볼을 쳤다. 이닝이 그대로 끝날 법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클리블랜드 유격수 프란시스코 린도어가 2루를 밟아 선행 주자를 잡으려다 2루를 향하던 조이 갈로보다 한발 늦었다. 급하게 1루로 송구한 공은 1루수 미트를 맞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갔다.

실책에 이어 공이 더그아웃으로 들어가 안전 진루권을 확보한 텍사스는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추신수는 2루에 도달했다.

기록상 유격수 린도어의 야수 선택에 이은 송구 실책이다.

추신수는 마자라의 중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이날 두 번째 득점했다.

추신수는 7회에도 볼넷을 얻어 두 번째 출루에 성공한 뒤 대주자로 교체됐다.

이날 안타를 추가하지 못해 타율은 0.250에서 0.200으로 떨어졌지만, 추신수는 테이블 세터 역할을 충실하게 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