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기 천사야 행복하게 지내렴" 인천 살해 초등생 추모 물결

송고시간2017-04-06 11:45

놀이터에 작은 추모 공간 마련…범주민대책위 꾸릴 예정

영상 기사 초등생 살해ㆍ시신유기 10대 소녀 "고양이 괴롭혀 화났다"
초등생 살해ㆍ시신유기 10대 소녀 "고양이 괴롭혀 화났다"

8살 초등학생을 유괴해 살해한 10대 소녀가 피해 학생이 자신의 집에 있는 고양이를 괴롭혀 화가 나 범행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범행의 고의성을 부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신빙성이 높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된 17살 김 모 양이 최근 범행 동기로 고양이를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김양은 프로파일러 투입 조사에서 피해학생이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해 배터리를 충전하려고 집에 갔다가 집에 있던 고양이를 괴롭히는 것을 보고, 화가 나 범행했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초등생 살해·시신 유기 사건이 일어난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 단지 놀이터에는 6일 작은 추모 공간이 마련됐다.

"아기 천사야 행복하게 지내렴"
"아기 천사야 행복하게 지내렴"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초등생 살해·시신 유기 사건이 일어난 지 8일째인 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 단지 놀이터에는 작은 추모 공간이 마련됐다. 2017.4.6

이곳은 사건 당일 이웃 고교 자퇴생 A(17)양이 초등학교 2학년생 B(8)양을 처음 만난 놀이터다. A양은 B양을 유인한 뒤 인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살해하고 시신을 아파트 옥상에 유기했다.

이날 오전 놀이터 옆 정자에 세워진 임시 게시판은 시민들이 추모의 마음을 담아 붙인 100여 개의 포스트잇(접착식 메모지)으로 빼곡했다.

게시판을 가득 메운 포스트잇 위에는 또 다른 포스트잇이 붙어 글귀를 가렸고, 정자 기둥에까지 나붙었다.

시민들은 저마다 '천사가 부족했나 어째 예쁜 어린아이를 데려갔나', '아기 천사야 거기에서는 이루지 못한 것들 다 이루기 바라', '하늘에서는 웃는 얼굴로 행복하게 살길 바랄게' 등의 글귀를 남겨 일찍 하늘나라로 떠난 B양을 추모했다.

전날 내린 비로 포스트잇에 꾹꾹 눌러 적은 볼펜 글씨가 번지고 지워졌지만 안타까운 마음은 그대로 전해졌다.

바로 옆 벤치에는 하얀 국화꽃이나 백합 꽃다발과 함께 어린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예쁜 꽃 화분이 가득 놓였다.

"예쁜 아이 좋은 곳으로 가렴"
"예쁜 아이 좋은 곳으로 가렴"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초등생 살해·시신 유기 사건이 일어난 지 8일째인 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 단지 놀이터에는 작은 추모 공간이 마련됐다. 2017.4.6

'하늘에서 행복하게 지내렴, 우리의 천사'라는 글귀가 크게 적힌 화분을 두고 간 이도 있었다.

놀이터를 지나던 시민들도 쌀쌀한 날씨에 잠시 발걸음을 멈춰 세우고 B양의 넋을 달랬다.

저마다 추모 포스트잇을 읽어보거나 사진을 찍는가 하면 조용히 고개를 숙이고 묵념하는 이도 눈에 띄었다.

인근 아파트 주민인 한 40대 주부는 "나도 아이를 키우는데 8살짜리 아기가 혼자 얼마나 무서웠겠냐"라며 "다음 생에서라도 행복하게 살았으면…"이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인근 아파트의 주민들과 B양이 다녔던 초등학교 운영위원회 등은 7일 연수구청에서 주민 총회를 열고 '범주민대책위원회'를 꾸릴 방침이다.

대책위는 비슷한 아동 범죄가 재발하지 않도록 경찰, 검찰, 구청 등 유관 기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할 계획이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