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깃발만 꽂으면'은 옛말?…5·9대선서 지역주의 약화하나

송고시간2017-04-06 11:49

탄핵 여파로 영남서도 야권이 우위…역대 대선과 다른 지형

세대 구도가 지역구도 대체 경향 분석도…청년실업도 영향

5월 9일 장미 대선 (PG)
5월 9일 장미 대선 (PG)

[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5·9 조기대선 판세의 도드라진 특징 중 하나가 지역주의 약화다.

지난 수십 년간 한국 정치에서 위력을 발휘했던 지역대결 구도가 세대대결 구도에 밀리는 데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라는 돌발변수가 작용한 결과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실제로 범보수 진영의 '텃밭'인 영남에서는 야권 후보가 범보수보다 크게 앞서는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한국갤럽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 전인 지난달 28~30일 유권자 1천1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1월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지역·성·연령별 가중치 적용, 한국갤럽·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결과, 대구·경북 지지도는 민주당 문재인(25%)·안희정(20%), 국민의당 안철수(19%), 자유한국당 홍준표(8%), 바른정당 유승민(2%) 순이었다.

이는 득표율을 통해 들여다본 역대 대선 지형과는 사뭇 다르다.

박 전 대통령이 '과반 대통령'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당선된 2012년 대선에서 영남은 박 전 대통령, 호남은 문 후보에게 힘을 실어줬다.

박 전 대통령은 대구, 경북에서 각각 80.1%, 80.8%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어냈고, 문 후보는 광주, 전남, 전북에서 92.0%, 89.3%, 86.3%를 득표했다.

'이명박 대세론' 속에서 치러진 2007년 대선에서도 이 전 대통령의 호남 지지율은 10%에 미치지 못했다. 반면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는 전북(81.6%), 광주(80.0%), 전남(78.6%) 등 호남권에서 만큼은 '수성'했다.

이러한 지역별 투표편중 현상이 이번 대선에서 희미해지는 양상을 보이는 것은 박 전 대통령 탄핵사태가 작용한 탓이다.

지역주의 기반인 전통적인 양당 체제가 탄핵에 따른 새누리당 분당으로 흔들린 데다, 박 전 대통령이라는 맹주를 잃은 영남의 표심이 분열된 것이다. 호남에서도 문 후보 못지않게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는 여론이 높은 것도 특기할만한 점이다.

명지대 신율 교수는 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선거는 유권자가 자신이 싫어하는 사람이 되지 않게끔 투표하는 것"이라면서 "대통령 탄핵 상황에서 '문재인 안티' 이슈까지 더해지면서 지역 구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남에서 야권 후보가, 호남에서 여권 후보가 당선되는 이변을 연출한 지난해 4·13 총선에서 예고된 것처럼 근본적으로는 지역주의가 점차 힘을 잃고 있다는 분석이 많다.

사상 최대의 청년 실업률 속에서 지역을 뛰어넘어 같은 고민을 공유하게 된 젊은이들이 기성세대와 대립하는 세대구도가 반대로 힘을 얻고 있다.

이에 대해 정두언 전 의원은 "영남 젊은이들은 대체로 지역주의를 벗어나 야권을 지지한다"면서 "지역의 힘보다는 세대의 힘이 세지면서 지역 구도가 세대 구도로 점차 대체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쪽에서는 4명의 대선후보가 모두 영남 출신이라는 점에서 이번 대선에서 지역 구도가 발생할 여지가 없다는 지적도 있다. 문재인(거제·부산), 안철수(부산), 홍준표(창녕) 후보는 PK, 유승민(대구) 후보는 TK 출신이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