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학부모·시민단체, 학교급식 파수꾼 나선다

송고시간2017-04-06 11:34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지역 학부모와 시민단체들이 불량 학교급식을 몰아내는 파수꾼으로 활동한다.

부산시교육청은 학부모, 시민단체, 영양 교사, 영양사, 학교장, 교직원 등 45명으로 구성된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업체 점검단'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점검단은 지난 2월 27일 발족한 이후 3월 한 달 동안 학교급식 관련 법령과 식자재 유통과정 등에 관한 전문교육을 받았다.

이들은 4월부터 부산을 5개 지역별로 나눠 학교급식 납품현장에서 식재료를 상시 점검하고 불량 납품업체 감시활동을 벌인다.

신학기 학교급식소 일제점검
신학기 학교급식소 일제점검

부산시와 식품의약품안전처 직원들이 신학기를 맞아 부산 동구의 한 학교급식소를 찾아 급식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점검과정에서 불량으로 의심되는 식재료를 유통하는 업체가 있으면 경찰 등 사법기관에 단속 협조를 구하는 등 엄중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부산교육청이 학부모와 시민단체가 포함된 점검단을 운영하기로 한 것은 그동안 한국농축산식품유통공사, 부산경찰청, 부산시청 등 유관기관의 불시 합동점검만으로는 불량 학교급식을 없애기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부산교육청은 학교급식 식중독 발생을 줄이는 노력도 병행한다.

올해 들어 식중독이 발생했던 학교와 점심·저녁 등 2식 이상 급식을 제공하는 학교를 대상으로 부산시와 식약처가 참여하는 합동컨설팅을 하는 등 급식소의 위생관리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